향군 "기무사로부터 집회 정보 받지 않았다"

"기무사로부터 집회 정보 받았다는 민주당 주장은 사실과 달라… 안보단체 임무에 매진" 반박

정호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2 08:30:50
▲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향군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회장 김진호)는 11일 "수방사 군인을 통해 집회 정보를 빼돌려 향군에 제공했다"는 더불어민주당 브리핑 및 일부 언론이 보도한 내용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전 백혜련 대변인 명의의 오전 현안 서명 브리핑을 통해 "기무사의 노골적인 국내정치 개입 정황이 갈수록 가관"이라면서 "최근까지도 경찰청에 파견된 수방사(수도방위사령부) 군인을 통해 집회 정보를 빼돌려 이를 재향군인회에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향군은 "더불어민주당의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 내용 중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따라서 더불어민주당의 서면 브리핑 자료를 인용 보도한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어 향군은 "우리는 최근 기무사나 수방사 군인들로부터 어떠한 집회정보도 통보 받은 사실이 없으며, 안보단체로 본연의 임무에 매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