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北에 로켓엔진 연료용 ‘설탕’ 수출한 기업 수사

대만 ‘민간전민TV’ “화약 원료가 되는 설탕 북한에 수출한 ‘신중여운통’ 조사”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6:08:53
▲ 북한이 동창리 시험장에서 신형 로켓엔진 분사실험을 하는 모습.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만은 유엔 회원국이 아님에도 자발적으로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최근에는 북한에 로켓엔진 연료로 사용되는 설탕을 대량 수출한 자국 기업을 조사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0일 대만 ‘민간전민TV’ 방송국이 보도한 내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대만 검찰은 로켓 엔진용 연료의 원료가 될 수 있는 ‘특수 설탕’을 북한에 밀수출한 회사를 조사했다고 한다. 문제의 업체는 ‘진먼다오(金門島)’에 위치한 ‘신중여운통’으로, 대만 검찰은 이 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첸지안홍’ 회장을 비롯해 회사 임직원, 세관 직원 19명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민간전민TV’은 현지 검찰을 인용, ‘신중여운통’이 2017년 6월 말부터 로켓 엔진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특수 설탕’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수입한 뒤 한국과 일본에 수출하는 것으로 위장한 뒤 공해상에서 불법환적을 통해 북한에 밀수출했다고 한다.

대만 검찰 발표에 따르면, ‘신중여운통’은 40~50척 분량의 특수 설탕을 북한에 넘겼다고 한다. 이를 위해 각종 서류를 위조한 혐의도 포착했다고 한다. 대만 검찰은 ‘신중여운통’이 공해상 불법환적을 통해 밀수출한 특수 설탕이 북한 탄도미사일 개발에 쓰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이들의 대북 밀수출을 도운 관세사, 해운사 등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대만은 中공산당이 내세운 ‘하나의 중국’ 정책 때문에 유엔에서 탈퇴한 지 오래지만 북한의 핵·탄도미사일이 지역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보고, 2017년 9월부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 적극 동참하며 국제사회와 발을 맞추고 있다. 실제 지난 7월 5일에는 자국 사업가 ‘첸시센’ 씨를 공해상에서 북한 측에 석유를 밀수출한 혐의로 기소하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