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딸 이미소 "이재명 사진 내가 폐기... 엄마 허언증 환자 아냐"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 "엄마에게 '가슴에 묻으라'고 했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2 19:08:58

영화배우 김부선의 딸이자 연기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이미소가 "엄마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만남'을 가졌던 건 사실"이라는 장문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미소는 "대학교 졸업 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우연히 두 사람의 사진을 보게 됐다"며  "정말로 많은 고민 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한다"고 지난 11일 띄운 글을 통해 밝혔다.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날 기사를 통해 (모친과 이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관련 사진을 정리하던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

이미소는 모친과 이 후보의 '데이트 사진'을 폐기처분한 날, 어머니에게 (손편지를 통해) 이 사실을 더 이상 입밖에 내지 말아달라고 당부했고, 그렇게 두 사람의 스캔들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는데, 최근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 과정에서 또 다시 이 문제가 불거졌다고 말했다.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했고 약속을 했기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의 과정 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 세상 사람들 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 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양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이미소는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사진)증거는 다 삭제됐지만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사실 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 양 말하고,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미소는 "더 이상 선거 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제가 받은 상처 만큼 상처를 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어머니를) 대신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 됐습니다. 논란이 되겠지만 저는 논란을 일으키려 하는게 아닙니다.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 바 입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일로 과거에 머무는 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 하길 바랄 뿐입니다. 또 더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집앞에 계시는 기자분들도 퇴근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3사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으며 '마녀 사냥'이라고 반박하는 이재명 후보의 뻔뻔한 표정을 보며 참담함을 느꼈다"며 "여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고도 전혀 반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 뉴시스

"엄마, 죽을 때까지 가슴에 묻으세요"

김부선은 지난 9일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거짓말쟁이로 몰아가는 이 후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던 건, 딸 이미소가 쓴 손편지 때문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딸의 장래에 대한 걱정 때문에 자칫 지워지지 않는 주홍글씨가 될 수 있는 이 후보와의 스캔들을 가슴에 묻어두기로 결심했다는 것.

당시 이미소가 절절한 심정으로 모친을 향해 썼던 손편지는 아래와 같다.

"엄마. 죽을 때까지 가슴에 묻으세요. 특히 남여 관계는 주홍글씨입니다. 서로를 포용하고 보호 해야지요. 세상의 조롱, 비난, 광적인 지지자들의 협박. 마릴린 먼로도 죽을 때까지 케네디 대통령 아이를 임신했지만 침묵을 지켰어요. 

제일 어리석고 불쌍한 사람들이 사랑했던 사람의 얘기를 남에게 하는 것입니다. 침묵하고 그를 위해 용서하고 기도하세요. 꿈 같고 먼지 같은 우리 인생. 백번 천번 용서하세요. 그것이 진정한 승리입니다. 제발 세상의 웃음 조롱거리로 고귀한 엄마를 파괴시키지 마세요."

김영환, 김부선에게서 받은 '인증샷' 공개 

이미소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친과 이 후보의 데이트 사진을 모두 파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지난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부선에게서 건네 받은 '유일한'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김부선은 "이 사진은 2007년 12월 12일 인천 방파제에서 (이 후보가) 직접 찍어준 것"이라며 이 후보와는 실제로 교제했던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후보는 "김부선과는 변호사와 의뢰인 이상의 관계는 아니었다"며 "절대로 교제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