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결국 '생명 위험'으로 단식 중단

의료진 및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강력하게 권유…"투쟁은 계속 이어갈 것"

윤주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2 11:35:52
▲ 9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중 건강이 급격히 악화돼 다시 병원으로 실려가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9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결국 11일 생명 위험을 이유로 단식을 중단했다. 

11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드루킹 게이트’ 특검관철을 위해 시작했던 9일간의 노숙단식투쟁을 지금 중단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이상의 단식은 생명이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권유와 의원총회에서 모아진 의원 전원의 권고를 수용키로 하였다"며 장 수석대변인은 "9일간의 노숙단식투쟁 동안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보여 준 행태는 참담하기 그지없었다"고 일갈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는 민주당에 떠넘기고, 민주당은 시간을 끌었다"며 "검경의 눈치보기와 부실수사에 지금 이 순간에도 진실을 밝혀 줄 증거들이 사라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단식기간 중 테러를 당하고, 끊임없는 가짜뉴스와 모욕을 견뎌야 했던 것도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다"며 "단식은 끝났지만 진실을 밝히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반드시 진실이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앞서 10일 한차례 병원을 방문해 건강 상태에 대한 진료를 받은 뒤에도 다시 국회 본관 앞 농성장으로 복귀, 특검 처리를 위한 단식을 이어갔다. 의료진은 물론 정세균 국회의장,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우원석 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단식 중단을 권유했지만 끝내 김 원내대표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그런 김 원내대표의 건강 상태가 11일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가 사경을 헤맨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결국 의료진의 강력한 중단 권유와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인 한국당 의원들이 만장일치로 단식 중단을 권유해 중단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