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전 대통령, 대승적 차원에서 책임져야"

보수통합 전제한 결단, '서청원·최경환'은 아직 침묵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4 11:49:31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이 14일 "대승적 차원에서 정치적 책임 져야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탈당을 재차 권고했다. 보수정당으로 대표되는 한국당이 혁신과 보수 통합으로 재도약을 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매듭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변인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박 전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책임자로서 국정운영 실패와 탄핵으로 보수우파세력의 분열(을 일으켰다)"며 "스스로 당적을 정리하는 것이 타당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불가피하게 출당조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탈당 권고를 받아들일 가능성에 대해선 "박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보수 정치 위기를 불러온 여러 책임 있는 분들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정치적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아직도) 어느 한 분 나서서 책임지는 분들이 없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대변인은 이미 징계를 받은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의 반박과 관련해 "혁신위의 혁신은 궁극적으로 보수 세력의 통합을 대전제로 한다"며 "시시비비를 가리게 되면 당내 분란이 생길수 있어서 계파 전횡의 책임이 있는 두 분에게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달라는 권고"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의원들을 포섭하기 위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이 1심 판결에서 무죄가 나온다면 자진탈당할 필요가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혁신위는 사법기구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책임을 추궁할 뿐 판결에 따른 결정은 혁신위의 역할이 아니라고 단언했다.

박 전 대통령 등이 자진탈당하지 않아 제명될 경우에 대해선 "윤리위원회 규정을 보면 제명은 일종의 징계의 한 결과적인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혁신위가 이 정도의 책임을 부과하면 그 이후의 절차는 당이 후속절차를 밟게 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