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기밀유출시 '원아웃' 퇴출 처벌할 것"

'기밀유출 사건' 위기 맞은 기무사‥인적쇄신 다짐

조현천 기무사령관 "5가지 대책으로 기무사 인적쇄신 할 것"

윤진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07.10 15:58:19
▲ 기무사 자료사진. ⓒ기무사

 

국군기무사령부 소속 A소령이 중국으로 군사기밀을 유출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기무사가 강력한 윤리강령 개정과 첨단화된 자료 관리 시스템 개정으로 기밀유출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조현천 기무사령관은 10일 기자들과 만나, "기밀 누출 방지 업무를 담당하는 기무사령부에서 군사 비밀을 넘기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다"며 "기무사령부의 존재가치를 다시금 의심하게 사건으로 인식하고, 강도높은 혁신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조 사령관은 기무사령부의 고강도 인적쇄신을 위한 5가지 대책을 발표했다. 조 사령관은 ▲특별 직무감찰팀 편성 ▲윤리강령 개정으로 위반시 '원아웃'제도 시행 ▲일반 부대원과 순환보직 확대 ▲미래 지향적 기무사 혁신 TF 구성 ▲첨단화된 자료관리 시스템 구축을 제시했다.

조 사령관은 "특별 직무감찰팀을 편성해, 연말까지 전 기무부대를 대상으로해서 직무감찰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각급부대의 기무부대들이 자신들이 해야할 일을 제대로 하고 있으며,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전반적인 진단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강령을 개정해, 반드시 해야할 것과 반드시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규정화 할 계획"이라며 "(윤리강령)위반시 '원아웃'으로 강력한 처벌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과감한 인적쇄신을 위해 "(기무사 직원과) 일반 부대원과 순환보직을 대폭 확대한다는 밫미도 밝혔다. 개방직위를 설정해 기무사령부가 갖고 있는 폐쇄형 인사 관리 폐해를 해소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또한 미래 지향적 기무사 혁신 TF를 구성해 50년 이상 시행해온 사령부의 임무와 기능이 현 안보상황과 업무 환경에 적합성을 구별하고 민간 전문가와 각족 세미나와 컨설팅 등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기무사의 임무기능 조직편성을 대대적으로 연구에 착수한 다는 점도 밝혔다.

기무사의 주요임무인 기밀자료 관리에 전 과정의 이력이 저장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첨단화 된 시스템으로 군사 자료가 생산에서 파기되는 전 과정의 이력이 저장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정신교육이나 여러가지 사명의식을 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조 사령관은 기밀유출 사건에 대해 "국민들과 선후배 관계자들에게 고개를 들기 어려울 정도로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과 군으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기무사령부로 거듭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