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사이버사령부 특검? "존재감 부각 발언 삼가라" 일침

새누리 "존재감 잃은 안철수, 사법부 불신-사회갈등 조장"

김태흠 "사법부 재판 사안에 특검운운, 3권분립 훼손하는 발언"유일호 "정치권에 정쟁 씨앗 뿌린 것 아닌지 우려스러워" 비판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3.11.04 14:21:42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관의 불법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과 수사를 여야에 제안한다"고 말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새누리당은
4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제안한 것과 관련,  
"자신의 존재감 부각을 위한
사법부 불신 발언은 삼가라"

일침을 가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 현안 브리핑에서
"안철수 의원의 발언은
3권분립을 훼손하는 주장"
이라고
지적했다.

[사법부에서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 운운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는 비판이다. 

"오늘(4일) 안철수 의원이
국가기관의 불법선거 개입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제안 발언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
 
검찰수사와 사법부에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 운운하는 것은
3권분립을 훼손하는 발언이다."




▲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이종현 기자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이어
"사법부의 최종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정치권의 도리"
라고 강조했다.

"대통령과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잘못된 부분은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한 만큼,
법부의 최종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 


김 원내대변인은 특히  
"안철수 의원이
잊혀가는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싶은 생각이 있어도

사법부를 불신하고 사회적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은
삼가라"
고 거듭 강조했다. 


▲ 유일호 새누리당 대변인.ⓒ연합뉴스

유일호 대변인도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안철수 의원의 태도를 비판했다. 

"당국이 
하나하나 의혹을 밝히려 노력하고 있는 와중에, 
안철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실체를 규명할 분명한 의지를 가졌는지 의문]이라고 거론한 것은
부적절한 발언이다."

유일호 대변인은 이어
"안철수 의원의 기자회견이 
차분히 수사를 지켜볼 준비를 갖춘 정치권에
다시 정쟁의 씨앗을 뿌린 것은 아닌지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목소리를 높였다. 

유일호 대변인은 
특검 도입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한 뒤
"안철수 의원은 태도는 정치공세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금은
수사가 진행중이고,

이 시기에 특검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다.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미흡한 점이 있다고 판단되면,
그때 국회에서 특검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

안철수 의원은
본인의 행동이 또 다른 정치공세가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유일호 대변인은 특히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안철수 의원을 포함한 정치권은
사법부의 수사 결과를
차분히 기다려야 한다"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