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에 미군도 지휘하는 7군단 평소 위력은 이 정도!

[포토]화려하고 무시무시한 육군 화력시범

K1A1 전차, K-9 자주포, 美 M109 팔라딘 자주포 등 한미전력 출동
전시에는 美2사단도 배속돼 함께 전투…공지 및 기동전술로 적 종심타격

육군 제7기동군단이 9월 13일 경기 포천의 ‘승진훈련장’에서 ‘통합화력전투훈련’을 실시했다.

통합화력전투훈련은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공지합동훈련장 ‘승진훈련장’에서 7군단장 주관으로 열렸다. 훈련은 첨단화기별 위력사격, 기동군단의 공격작전 및 사격 순으로 50분 동안 진행됐다.

위력사격에는 육군의 K1A1전차와 자주 대공포 비호, K-21보병전투장갑차, K-136 ‘구룡’ 다련장 로켓, K-9 자주포, AH-1S ‘코브라’ 공격헬기 등 15종 132대의 장비와 17개 부대 1,500여 명이 참가했다.

기동군단 공격작전은 적 기계화부대가 편성한 방어진지를 돌파하는 상황을 설정한 것이었다. 기동부대는 먼저 UAV로 적진을 정찰한 후 UH-60 헬기 4대에 나눠 탄 ‘적지종심작전팀’을 투입해 교두보 확보를 시도했다.

‘적지종심작전팀’이 적에 관한 첩보를 수집, 보고하자 K-9 자주포, K-136 ‘구룡’ 다련장, AH-1S, F-15K 등이 적을 격멸하는 시나리오로 진행됐다.

사진 속 벌컨은 20mm 구경 총열 6개가 분당 3천 발 이상을 퍼붓는다. 원래 벌컨은 저공으로 침투하는 적기를 막는 대공무기였지만 최근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발전으로 육군의 화력지원용으로도 많이 사용한다.

벌컨이 적 기갑세력이나 저공침투하는 헬기가 오는 길목 능선을 지키면 적군은 순식간에 벌집이 된다.

자주대공포 비호 또한 처음 배치됐을 때는 "시대에 뒤떨어진 게 아니냐"는 비판도 받았다. 하지만 우리나라와 같이 산지와 구릉, 골짜기가 많은 지역에서는 이런 자주 대공포의 효용성이 적지 않다.

美육군의 M109A6 팔라딘 자주포. 155mm 구경으로 우리나라의 K9 자주포에 비해 사정거리 등이 뒤떨어진다고 하지만 사격통제장치, ABC 방호력 개선 등을 통해 여전히 위력을 발휘한다. 이라크 전쟁 등에서도 맹활약했다.

적진 돌파를 시도하는 기갑전력을 지원하는 모습. 전차는 독자적으로 활동할 때보다 보병, 포병, 항공 등 지원화력이 있을 때 그 위력이 몇 배가 된다. 이는 2차 대전 때 '기보전술'로 이미 확인된 바 있다.

이날 육군의 통합화력시범을 보러 온 시민들. 대부분이 군대를 다녀온 우리나라 국민이라고 해도 실제 포탄과 폭탄을 제대로 쏘는 모습은 자주 보지 못했다.

통합화력시범에는 이들 시민들 외에도  말레이시아 육군참모총장과 태국 육군참모차장 등 외국군 수뇌부와 경기 지역 지자체장, 지역주민, 안보 단체 회원, 자매결연기관, 초·중·고교 학생 등 2,000여 명이 관람했다.

육군 7군단은 우리 군 최초이자 유일한 기동군단으로 제대로 된 '창' 역할을 한다. 이날 화력시범에서 '교두보 확보'라는 역할을 맡은 7군단 ‘강습연대’는 7군단이 자랑하는 '무기'다.

7군단의 가장 큰 특징은 전시에 주한미군 제2사단도 함께 지휘한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기동군단'은 그 자체를 전력화하는데만도 수 조 원의 비용이 든다. 2차 대전 때처럼 기갑 전력과 차량만으로는 제대로 싸울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정부예산이 '이상한 곳'으로 새지만 않는다 해도 이런 '기동군단'을 하나 정도는 더 창설할 수 있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 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뉴데일리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210 (황금동,한화오벨리스크 2층)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6 | 등록일 2014년 8월 12일 | 발행인 ·편집인 : 강승탁 | 053-765-8812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