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대검 압수수색 해 ‘김태우 자료’ 확보

‘한국일보’ “수원지검, 12월 31일 대검 감찰본부·서울중앙지검 압수수색”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06 14:11:28
▲ 지난 3일 검찰에 출석하는 김태우 前청와대 특감반 조사관. ⓒ뉴데일리 DB
수원지방검찰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이하 특감반) 당시 접한 비리를 폭로한 김태우 前조사관에 대한 자료를 대검찰청과 서울지방검찰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조사 중이라고 ‘한국일보’가 4일 보도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 김욱준)는 지난 12월 31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감찰본부와 서울중앙지검의 김태우 前수사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한다. 수원지검 측은 검찰 내부 전산망에서 작성된 이메일,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前조사관의 감찰자료 일부는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이첩 형식으로 받았다고 한다.

김 前조사관은 지난 11월 14일 청와대 특감반에서 비위 혐의를 받고 서울중앙지검에 복귀한 뒤 우윤근 駐러시아 대사의 뇌물수수 혐의,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지시, 환경부의 산하기관장 블랙리스트 등을 잇달아 폭로했다.

청와대는 처음에는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흐린다”는 인신공격성 발표를 내놓는데 그쳤지만, 결국 김 前조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고발 건은 대검찰청의 재배당을 통해 수원지검이 맡고 있다. 검찰은 김 前조사관이 언제, 어떻게 정보를 유출했는지 추적하고, 대검과 중앙지검에서 압수한 증거물을 분석하는 대로 그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前조사관은 청와대의 고발과 수원지검의 수사에도 아랑곳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지난 3일 참고인 소환을 받은 때 자신의 얼굴을 공개하며 “박형철 비서관이 기밀을 누설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지난 4일에는 “이제 본론에 들어갈 것”이라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이보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임종석 실장 등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 4명을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동부지검 형사 6부(부장 주진우)는 현재 김 前조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계속 조사 중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