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범죄행위 드러나길 바란다" 김태우, 얼굴 공개

"사생활까지 뒤지는 '文정부 감찰' 문제… 지인에 공무비밀 누설한건 박형철 비서관"

김동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03 16:45:45
▲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3일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전 특감반원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3일 언론에 얼굴을 드러냈다.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면서다. 김 수사관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다"며 "청와대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나길 바란다"고 했다.

"정부 지시 따라 임무수행…사생활까지 감찰하는 데 문제의식"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의 소환에 출석한 김 수사관은 이날 오후 1시 16분께 서울동부지검청사에 도착했다. 그는 포토라인에 서서 "16년간 공직 생활을 하며 위에서 지시하면 그저 열심히 일하는 것이 미덕이라 생각하고 살아왔다"며 "이번 정부에서도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며 지시에 따라 열심히 임무를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그러나 공직자에 대해 폭압적으로 휴대전화를 감찰하고 혐의 내용이 나오지 않으면 사생활까지 탈탈 털어 감찰하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며 "자신들의 측근 비리 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직무를 유기하는 행태를 보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1년 반 동안 열심히 근무했지만 이런 문제의식을 오랫동안 생각해왔고 이번 일을 계기로 언론에 폭로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수사관은 공무상 비밀누설은 자신이 아니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했다고 주장했다. 박 비서관이 감찰 정보를 혐의를 받고 있는 지인에게 흘렸다는 것이다.

"공무상 비밀누설자는 박형철 비서관"…추가 폭로 예고

그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 감찰정보를 누설했다"며 "이것이 공무상 비밀누설이지, 어떻게 제가 비밀누설을 했다는 것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반문했다.

김 수사관은 추가 폭로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 과정에서 얘기할 것이고 그런 부분이 있으면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본인의 비위 때문에 청와대 의혹을 폭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가 검찰로 복귀된 김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할 때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위 의혹을 조사했다가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해왔다. 또 청와대에서 민간인에 대한 사찰도 있었다고 폭로하면서 특감반 근무시절 시절 직접 작성했다는 첩보보고 문서 목록을 공개했다.

靑, 김 수사관 고발…석동현 "내로남불식 이중성 밝히길"

청와대는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지난달 19일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편 2일 김 수사관 변호인을 사임한 석동현 법무법인 <대호>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미약해 보이지만 이들(김태우 수사관, 신재민 전 사무관)의 날갯짓이 우리 사회에 횡행하는 내로남불식 이중성의 부조리를 밝히는 폭풍우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