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고별무대, '베를린필 발트뷔네 콘서트' 상영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30 11:40:30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6월 25일 '2018 베를린 필하모닉 발트뷔네 콘서트'를 중계 상영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발트뷔네 콘서트'는 '숲의 무대'라는 의미를 지닌 발트뷔네 원형 극장에서 매년 개최되는 한 여름밤의 클래식 콘서트로, 유로파 콘서트와 함께 베를린 필하모닉을 대표하는 행사다.

올해는 2002년부터 16년 동안 베를린필을 이끌어온 상임 지휘자 사이먼 래틀이 임기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무대이다. 그의 리듬감이 빛을 발할 레퍼토리인 조지 거슈윈의 리드미컬한 '쿠바' 서곡으로 막을 열며, 하차투리안의 발레 모음곡 '가야네'도 연주된다.

래틀의 부인이자 세계적인 메조소프라노 막달레나 코제나의 깊은 표현력으로 캉틀루브의 '오베르뉴의 노래'를 들려준다. 콘서트의 마지막은 카라얀 시대부터 베를린필이 즐겨 연주해 온 단골 레퍼토리인 레스피기의 '로마의 소나무'로 끝맺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빈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과 함께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손꼽히며, 1882년 창단된 이래 세계 클래식 관현악단 중 최고로 평가받는다. 초대 지휘자인 한스 폰뷜로 이후 니키쉬, 푸르트 뱅글러, 카라얀, 클라우디오 아바도 등의 거장들이 거쳐갔다.

'2018 베를린 필하모닉 발트뷔네 콘서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메가박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