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北참가시 평양ㆍ평창ㆍ평화 3피읖 될 것"…남북회담 시작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대화 임할 것"…판문점 이동

박영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9 10:18:29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뉴시스·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조 장관은 9일 오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으로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 진행되도록 노력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걸음이 될 수 있도록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오랫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됐었고, 새 정부의 첫 회담인 만큼 관심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오늘(9일)은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여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특히 조 장관은 평창올림픽 마크에 관한 질문도중 "북한이 참가하면 평양·평창올림픽·평화올림픽(3피읖)이 되지 않겠느냐"며 북한 대표팀의 참가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 회의에는 조 장관을 비롯해 천해성 통일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이 남측 대표단으로 참가한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