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주주의 포럼, '동성애·페미니즘' 포함 논란

2017 미래혁신포럼에 '동성 결혼', '성평등 개헌' 주장하는 국내외 인사 참여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24 07:49:54

 
▲ 2017 미래혁신포럼 홍보 포스터ⓒ서울시 제공


'일상 속의 민주주의'를 주제로 서울시가 포럼을 개최한 가운데 동성애와 페미니즘 등 사회적 갈등의 여지가 있는 내용이 포럼 세션에 담겨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23~24일 이틀에 걸쳐 서울시청 및 서울 여성플라자에서 '2017 미래혁신포럼: 혁신의 담대한 시도 민주주의와 사회 혁신'을 개최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한 '2017 미래혁신포럼'에서는 전 세계의 공공혁신 전문가, 연구자, 기업가 등이 민주주의를 공통주제로 머리를 맞대고 토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문제가 되는 것은 바로 24일 예정된 '세션 3: 페미니즘과 LGBT 그리고 민주주의' 부문이다. 해당 세션에서는 페미니즘과 더불어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 각종 성소수자 인권을 바탕에 둔 포럼이 개최된다.

양성 평등과 성소수자의 권리를 강조하는 해당 세션 기조 연설자로는 대만 통지핫라인 협회의 활동가 제니퍼 루가 참석한다. 또 나영정 장애여성공감 대표, 이진옥 젠더정치연구소 대표 등도 함께 참여한다.

그러나 이를 두고 "지자체가 앞장 서서 자칫 동성애를 옹호하는 장려책을 펼치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4일 연사로 등장하는 '제니퍼 루'는 2003년부터 대만 통지핫라인 협회에서 성소수자 권리를 주장해 온 시민활동가이며 현재 대만 동성결혼 연합의 코디네이터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동성애를 지지하는 국제 인사 중 한 명이다. 이뿐 아니라 이진옥 젠더정치연구소 대표 역시 '성평등 개헌'을 주장하는 대표적인 시민활동가다. 

이 대표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성평등 헌법 릴레이 토론회에서 "양성에 대한 강조는 동성애 반대로 가고 있고 이는 기본적 인권침해를 걸고 나온다는 점에서 심각한 헌정 질서 위협이며 미래지향적 국제사회 약속을 저버리는 행위"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양성평등이 아닌 성평등 개헌 논의가 이뤄져야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성평등 개헌'이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해당 포럼 방향이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낳지 않을까하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포럼을 주관하는 회사가 주도해서 해외 연사들을 섭외했다"며 "해외 연사들이 어떤 내용으로 기조연설을 이어갈 지 아직 자료를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동성애처럼 사회 논란의 여지가 되는 부분을 지자체가 앞장서 장려한다는 의혹을 받을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원래 목적은 페미니즘이었다. 지적하신 부분에 대해 저희가 한번 더 논의를 해보겠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두고 "지난 겨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 1주년을 맞아, 일상 민주주의를 어떻게 확대시켜 나갈지 함께 이야기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사회 다양한 현안을 두고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는 취지를 강조했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시민사회의 시선 역시 곱지만은 않다.

지난 여름 박원순 서울시장이 3년 연속 서울광장을 동성애축제장으로 허가를 승인하며 "지자체가 앞장서서 사회혼란을 부추긴다"는 거센 비판을 불러온 바 있기 때문이다.

바른사회시민회의 한 관계자는 23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박원순 시장이 최근 들어 지나치게 정치적인 면을 시정에 도입하고 있는데, 서울시장은 행정가이지 정치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사회 논란을 초래할 수 있는 동성애 등 성소수자 관련 문제를 굳이 다뤄야 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들의 일상 현안에 도움이 되는 부분이 아닌 불필요한 사회 대립을 가지고 오는 정치적 현안들만 고르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