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SCMP “대기질 지수 175…야외운동 삼가 수준”

베이징 마라톤 대회 중 갑자기 쓰러진 7명…왜?

참가자 6명, 주최측 인사 1명 심장마비로 쓰러져…유독 초미세먼지 탓 추정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09.22 21:34:29
지난 20일 中베이징에서는 대규모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그런데 초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대기오염 때문에 7명이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고 한다. 사진은 2014년 베이징 마라톤 당시 참가자의 모습. ⓒ中 차이나 라디오 인터내셔널 보도화면 캡쳐

 

지난 20일(현지시간) 中베이징에서는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무려 3만여 명이 참가한 대규모 마라톤 대회였다.

그런데 대회 중 참가자 6명과 주최 측 인사 1명이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이유는 ‘대기오염’으로 추정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1일, “2015 베이징 올림픽 대회 중 결승점을 4km 앞둔 지점에서 30세 남성이 갑자기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는 등 이날 마라톤 대회 중 7명이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고 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주요 외신들은 베이징 마라톤 대회 중 사람들이 쓰러진 이유로 베이징의 심각한 대기오염을 꼽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이날 중국 주재 美대사관이 발표하는 ‘베이징 대기질 지수(AQI)’가 175나 됐다”면서 “이 지수가 150~200이면 오랜 시간 동안 야외 운동을 삼가야 한다”면서 마라톤 도중 사람들이 쓰러진 이유가 베이징의 심각한 대기오염 탓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베이징, 텐진, 허베이 성(省) 일대를 뒤덮는 스모그에는 각종 혈관질환과 뇌졸중, 심장마비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 초미세먼지 형태로 다량 함유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성 물질이 함유된 초미세먼지가 가득할 때 야외 활동을 오래하거나 과격한 실외 운동을 하면, 스모그 속의 독성물질이 폐에서 걸러지지 않고 바로 혈관으로 침투, 몸 속을 떠돌며 각종 질병을 일으킨다.

주요 외신들은 “베이징 마라톤 참가자 가운데 일부는 분진 마스크를 쓰고 달렸다”면서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외신들은 2014년 베이징 마라톤 때도 마스크를 쓰고 달리는 참가자들의 모습을 소개한 바 있다.

하지만 中공산당 관영 매체들은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한 사람들이 심장마비를 일으킨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대신 올해 베이징 마라톤 참가자가 3만여 명으로 역대 최대였으며, 참가자들이 출발하기까지 30분이나 소요됐다는 소식, 케냐 출신의 41세 남성이 2시간 11분으로 우승했다는 소식 등을 주로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