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기욤, 벨기에서 여권 분실 '멘붕'

온라인뉴스팀 | 최종편집 2015.03.21 17:36:40


기욤이 벨기에 여행 중 캐나다로 돌아갈 뻔한 위기에 처했다.  

 

21일 방송될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이하 '내친구집') 7회에서는 벨기에로 여행을 떠난 유세윤, 줄리안 퀸타르트(벨기에), 기욤 패트리(캐나다), 타일러 라쉬(미국), 알베르토 몬디(이탈리아), 수잔 샤키야(네팔), 장위안(중국)이 축제 '뱅슈 카니발'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벨기에 최대 축제 '뱅슈 카니발'을 즐기고 온 친구들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맥주 종류를 팔아 기네스북에 오른 펍에 방문해 벨기에 맥주를 즐기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그리고 다음날, 줄리안 부모님을 뵙기 위해 준비하던 중, 기욤이 "여권이 들어있는 가방을 잃어버렸다"고 말해 모두 깜짝 놀랐다. 이에 제작진을 포함한 친구들은 다급하게 온 방안과 짐을 뒤지기 시작했다. 

 

처음엔 친구들의 몰래 카메라인 줄 알고 느긋하게 주변을 찾아보던 기욤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곧 이 상황이 진짜임을 깨닫고 자신 때문에 일정에 차질이 생길지도 몰라 친구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해했다.  

 

여권은 해외여행 할 때 자신의 신분을 증명하는 중요한 것으로 분실했을 때 신분 위조 등의 범죄 가능성에 노출 될 수 있는 위험 상황이다.  

 

위기 상황에 처한 기욤의 최후 행방은 3월 21일 토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내 친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기욤, 사진=JTBC]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