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비티의 도시 칸을 브랜딩하다

칸 라이언즈를 그리는 예술의 기사

핑크 플로이드와 디즈니를 넘나든 영국 최고의 예술가 제랄드 스카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올해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칸 국제광고제, 이하 칸 라이언즈)에 영국의 유명 카툰 작가 제랄드 스카프(Gerald Scarfe)가 초빙된다.

제랄드 스카프는 칸 라이언즈가 열리는 프랑스의 해안도시 칸을 브랜드화하는 작업을 맡았으며, 이 과정에서 제작된 작품들은 이번 제 60회 칸 라이언즈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전설적인 영국의 록그룹인 핑크 플로이드의 “더 월(The Wall)” 앨범의 재킷으로 유명한 제랄드 스카프는 칸 라이언즈 발족 초기부터 칸 조직위원회와 함께 일해왔다.

뿐만 아니라 여러 장르에서 두루 작업하며 카툰 작가로서 영역을 넓혀온 그의 경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칸의 브랜드화 작업에 초빙됐다는 것이 칸 라이언즈 조직위원회의 설명이다.

제랄드 스파크 역시 ‘창의성 - 크리에이티비티’의 영역에 발을 들인 지 올해로 60년 째라고.

그의 경력은 영국의 ‘펀치(Punch)’ 지와 “프라이빗 아이즈(Private Eyes)’ 지에 기고하면서 시작됐다.

최근 체코 공화국에서 전시회를 연 것을 포함, 50편 이상의 원맨 쇼에 출연한 바 있다.

런던뿐 아니라 미국 주요 도시에서 상연한 연극이나 오페라, 뮤지컬 무대 및 의상을 디자인한 무대 디자이너이기도 하다.

핑크 플로이드의 ‘더 월(The Wall)’ 뮤직 비디오 애니메이션과 디즈니의 ‘헤라클레스(Hercules)’ 역시 그가 직접 디자인하고 감독했다.

그가 쓴 라이브 액션 대본이나 다큐멘터리들은 BBC와 채널4를 통해 방영되었으며 여러 편의 작품집을 발간했다.

현재 영국의 ‘선데이 타임즈(Sunday Times)’에 46년 째 정치적 시사만화를 연재하고 있으며, 그 외 ‘더 뉴요커(The New Yorker)’, ‘보그(Vogue)’, ‘태틀러(Tattler)’와 같은 잡지에도 자주 작품이 수록되고 있다.

제랄드 스카프는 노년에도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직접 대본을 쓴 연속 시리즈물이 영국 텔레비전에 곧 방영될 예정이며 현재도 조내선 프랜젠(Jonathan Franzen)과 함께 다큐멘터리를 준비하고 있다.

2008년에는 그의 다양한 문화적 공로를 인정받아 대영제국 훈작사(Commander of the British Empire)를 받기도. 

칸 라이언즈는 오는 6월 16일 프랑스 칸에서 개막된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