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선거 직전 'MB 국정원 사찰' 쟁점화… 박지원의 정치 술수"

"4·7 보궐선거 출마 친이계 겨냥한 공세" 의심… 정진석 "정치공작 망령 되살아나"

입력 2021-02-15 20:07 | 수정 2021-02-15 21:25

▲ 지난 2016년 20대 국회의원이었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과 박지원 국정원장. ⓒ정상윤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의혹이 정치권에서 뒤늦게 파장을 일으키자, 야권에선 오는 4월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국정원과 여권의 공세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MB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선거철은 선거철인가 보다. 오래 전 유물로 사라진 줄 알았던 국정원의 '정치공작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국정원 메인컴퓨터는 물론 직원들의 컴퓨터까지 탈탈 털었다"며 "그때도 나오지 않던 국회의원 동향사찰 문건이 갑자기 어디서 쑥 튀어나왔는가"라고 물었다.

"마침 국정원장이 박지원"

이어 "국정원이 불을 지피고 여당 대표까지 바람잡이로 나서는 것을 보니 뭔가 거대한 정치공작이 진행되고 있는 건 아닌지"라며 "마침 국정원장이 박지원 전 의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 본인은 억울해 할 수도 있지만 박 원장은 '정치적 술수의 대가'로도 알려져 있다"며 "정치적 술수가 한발 더 나아가면 정치공작이 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야권의 서울시장 유력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부산시장 유력 후보인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 모두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다. MB 국정원 사찰 의혹이 사실로 번지게 될 경우, 선거 전 책임 논란에 휩싸여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사찰은 개인의 기본적 자유를 침해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SBS는 지난 8일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 당시 18대 국회의원 299명 전원의 신상 정보가 담긴 동향 파악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국정원 고위 관계자의 전언을 통해 보도했다. 또한 당시 국정원의 문건 작성 대상은 국회의원을 포함해 법조·언론·시민사회 인사 등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하지만 국정원은 9일 입장문을 내고 "국정원은 18대 국회의원 전원 신상 정보가 담긴 동향 파악 문건의 전체 목록 및 내용을 확인한 바가 없다"고 해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