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박원순, 임종석, 김부겸은 대통령병 환자"

김부겸 장관, 울산 방문해 자치분권 강의… "장관 정치 활동은 공무원 중립 위반" 질타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18 17:25:26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겨냥해 "대통령병에 죽어나는 건 민생이다"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최근 지역을 돌며 정치 행보를 하고 있다고 규탄한 이채익 의원의 지적에 "박원순 (서울) 시장, 김부겸 장관, 선글라스 끼고 장관들 대동해서 돌아다닌 임종석 실장까지 대통령병에 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병은 아무도 못 말린다고 하는데, 대통령병으로 죽어나는 건 민생"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채익 의원 등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김부겸 장관이 울산을 방문해 자치 분권에 대한 주제로 강의를 한 것이 사전선거운동을 위한 정치 행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도 김부겸 장관의 행보가 정치 중립 위반이라고 규탄 발언을 했다. 

이에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도 "박원순 (서울) 시장이 제 지역구인 대덕구에 찾아와서 대덕구청 공무원 대상으로 특강을 했다고 하는데 고용세습 국정조사 준비나 철저히 하라"면서 "대권 놀음 차원의 행보는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