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법 감사, 특파원 소환... KBS도 '찍어내기' 적폐 청산

'진실과 미래위원회' 만들어 '세월호' 등 과거 보도 조사... "정치적 기구" 내부서도 비판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9:13:23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KBS사옥 전경.ⓒ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최근 사회적 논란을 빚고 있는 MBC 대량 해고 및 징계 사태가 KBS로도 번지는 모양새다. KBS는 법률이 정한 '감사'외에 '진실과 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라는 별도의 기구까지 새로 만들어 적폐 청산에 나서고 있다. KBS는 진미위 활동과 별개로, 일부 해외 특파원을 귀국 조치하는 처분을 내리기도 했다. 내부에서는 이 또한 언론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직원에 대한 인사 불이익의 하나라는 지적이 나온다. 

양승동 사장 체제의 KBS는 지난달 19일 진미위를 출범시켰다. 진미위는 사실상 MBC 정상화위원회를 본 떠 만든 조직으로,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 동안의 보도와 프로그램을 조사하고, 심판하기 위한 기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런 부정적 목소리는 내부에서 먼저 시작됐다. 그만큼 진미위 활동을 직원들이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는 반증이다. 

진미위가 우선 조사 대상으로 삼은 프로그램은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영화 인천상륙작전 홍보 거부 기자 징계 관련 논란 ▲이명박 대통령 주례 연설 방송 등으로, 좌파 언론계와 정치권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해 온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이를 두고 KBS공영노조는 "왜 김대중-노무현 정권 당시 보도는 가만히 놔두느냐"며 "정상화라는 이름 뒤에 감춰진 속내는 특정 정권 및 노조를 위해 직원을 줄세우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비언론노조인 KBS노동조합(제1노조)도 '진미위'의 위법성을 문제 삼고 나섰다.

KBS노조는 "진미위는 공공감사법, 방송법 등에 반한 명백한 불법 기구"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특히 KBS 이사회 소속 야당 추천 이사들이 진미위 설립에 반대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진미위는) 여당 추천 이사들만 찬성해 만들어진 정치적 기구”라고 비판했다.  

KBS공영노조와 KBS노동조합은 양승동 사장을 상대로 법원에, '진실과 미래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 KBS사옥 전경.ⓒ뉴데일리DB

논란은 여기서 끝나지 않고 있다. 

MBC가 해외특파원 12명 전원을 이례적으로 복귀시킨 데 이어 KBS 역시 중국 상해, 브라질 상파울루, 런던 지국 폐쇄를 결정했다.

KBS사측은 "뉴스 이슈가 크지 않거나 수요 대비 비용이 과다하다고 판단했다"고 해외 지국 폐쇄의 이유를 밝혔으나 내부 시각은 상당히 다르다. 일부 직원들은 "다국적 기업 본사가 몰려 있는 상해, 유럽의 중심 도시 런던에 뉴스 이슈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결정의 배경에 강한 의문을 던졌다. 

KBS노조는 "지국 폐쇄에 따른 위약금 문제 등 회사에 끼치는 경영 상 손해는 오히려 더 크다"며 "이 세 곳을 폐쇄해야만 하는 결정적 이유가 무엇인지 밝힐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지국 폐쇄 조치의 근본 이유가 '인사 보복'에 있다는 관측도 있다.  

올해 2월 현지에 도착한 런던 특파원은 언론노조에 가입하지 않았다. KBS공영노조는 해당 특파원이 런던에 부임한 지 2개월 후부터 '현지 리포트를 제작하지 말라'는 본사의 지시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 특파원은 부임 4개월 만에 공개적으로 복귀 의사를 밝히면서 "자진 복귀하겠으니 런던, 상파울루, 상해 지국 폐쇄를 재고해 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과 함께 폐쇄 조치가 내려진 상파울루, 상해 특파원도 언론노조에 가입하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해외 지국 폐쇄를 두고 사실상 '비(非)언론노조원에 대한 보복 인사'라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KBS공영노조는 "특파원은 혼자 부임하는 게 아니라 가족 전체가 이사를 간다. 어린 자녀의 진학 문제 등을 고려했을 때 갑작스러운 귀국 조치는 가족 전체에 감당하기 힘든 고통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KBS의 한 관계자는 "현재 일부 종편에서는 평양지국 개설 논의가 오가는 상황이 아닌가. 평양지국을 개설하는 것이 KBS의 공적 책무라는 주장도 있는데 하물며 해외 유력 도시 지국 폐쇄가 웬 말이냐"고 일침을 놨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