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론보도] 통일부 관련

편집국 기자 | 최종편집 2018.04.26 14:06:58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4월 5일자 사회면에 「[단독] 통일부 “100분 토론에 ‘친정부 성향 전문가’ 출연시켜달라” MBC에 화이트리스트 전달 파문」이라는 제목으로 통일부가 MBC 등 언론사에 남북정상회담 직후 친정부 성향 인사들의 방송 출연을 요청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해당 명단은 이미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것”이고, “남북정상회담 직후 관련 프로그램에 국민 언론홍보의 협조차 ‘참고용’으로 전달한 것일뿐, 친정부 성향을 일컫는 ‘화이트리스트’와는 관련이 전혀 없다”고 밝혀와 이를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통일부는 위 요청은 MBC 등 12개 방송사에도 했으며, 특정 방송사의 프로그램에 남북정상회담 자문단의 출연을 일방적으로 권고한 적도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