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움에 떡 돌린 이유는 단순한 감사 표시"

"손연재 모친 받은 AD카드는 SBS 몫..선수용 카드와 달라"

갤럭시아SM, AD카드 발급 특혜 논란 해명.."타 선수들 피해 전혀 없어"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1.22 16:02: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지난 리우하계올림픽 당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사진)의 모친이 선수용 'AD카드(Accreditation Card)'를 지급 받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손연재의 매니지먼트사가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공개 해명에 나섰다.

손연재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갤럭시아SM은 21일 "리우올림픽 당시 손연재 선수 어머니가 AD카드를 특혜로 발급받았으며, 이 때문에 올림픽 참가 선수가 피해를 봤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손연재 선수 어머니가 당시 소지했던 AD 카드는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SBS에 할당된 몫으로 SBS가 손연재 선수의 메달 획득에 대비해 경기장 안팎에서 어머니의 방송 출연 및 밀착 취재를 목적으로 지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따라서 갤럭시아SM은 "선수나 코칭스태프에게 발급되는 AD카드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카테고리인 만큼 마치 손연재 선수 어머니 때문에 다른 종목의 선수가 피해를 봤을 거란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손연재 선수와 모친에게 제기된 '특혜 의혹'을 거듭 부정했다.

한편 갤럭시아SM은 최근 최순실 사태로 도마 위에 오른 차움병원에 손연재가 떡을 돌린 것에 대해서도 의심하는 시선이 쏠리자, "아시아 선수권 3연패를 달성한 뒤 당시 대한체조협회와 후원사, 의료기관, 지인들에게 일괄적으로 감사의 뜻을 표한 것"이라고 의미를 일축했다.

다음은 손연재의 매니지먼트사 갤럭시아SM의 보도자료 전문.

리우올림픽 당시 손연재 선수 어머니가 AD카드를 특혜로 발급받았으며, 이 때문에 올림픽 참가 선수가 피해를 봤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자료 드립니다.

손연재 선수 어머니가 당시 소지했던 AD 카드는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SBS에 할당된 몫으로 SBS가 손연재 선수의 메달 획득에 대비해 경기장 안팎에서 어머니의 방송 출연 및 밀착 취재를 목적으로 지급한 것입니다.

선수나 코칭스태프에게 발급되는 AD카드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카테고리인 만큼 마치 손연재 선수 어머니 때문에 다른 종목의 선수가 피해를 봤을 거란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드립니다.

아울러 손연재 선수가 차움에 떡을 돌린 부분에 대해서도 갖은 억측이 나오고 있는바 이는 아시아 선수권 3연패를 달성한 뒤 당시 대한체조협회와 후원사, 의료기관, 지인들에게 일괄적으로 감사의 뜻을 표한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손연재 선수 매니지먼트사로서 손연재 선수와 관련된 구구한 억측들에 대해 일일이 대응해야 하는 상황에 안타까움과 비애를 느낍니다. 근거 없는 주장이 마치 사실인 양 회자되는 상황은 막아야 하겠기에 부득이 거푸 해명자료 낸다는 점 혜량해 주시기 바랍니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