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은성수 수은 행장 나흘째 출근 못해…사태 장기화되나
[연합뉴스] 2017-09-14 10:33:58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은성수 수은 행장 나흘째 출근 못해…사태 장기화되나

은행 측 "노사 협의 진척중이니 조만한 원만한 해결책이 나올 것"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14일로 나흘째 출근하지 못했다.

그동안 수출입은행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로 사무실에 들어가지 못했다가 이날은 아예 출근 시도를 하지 않았다.

노조는 은 행장이 이른바 정부의 '낙하산 인사'이고 한국투자공사 시절 성과연봉제를 강행하는 등 독선적인 경영을 했다는 점을 들어 취임을 거부하고 있다.

은 행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경제정책보좌관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한 적이 있다.

수출입은행 노조는 새 행장이 올 때마다 2∼3일 정도 출근 저지 투쟁을 벌여왔다.

하지만 나흘씩이나 새 행장이 업무를 보지 못한 것은 이례적이다. 취임식 무산이 하루 더 늘어나면 은 행장은 이덕훈 전 행장과 '타이기록'을 갖게 된다.

박근혜 정부 시절 '서금회'(박 전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 출신 금융인)의 일원인 이덕훈 전 행장에 대해 노조는 5일이나 출근 저지 투쟁을 이어갔다.

특히 은 행장은 바로 직전인 최종구 전 행장과의 취임 때와 대조가 된다. 같은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출신인 최 전 행장은 부임 첫날부터 노조의 저지 없이 사무실로 들어가 업무를 시작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전날 "노조가 그렇게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며 노조의 출근 저지투쟁에 쓴소리했다.

현재 노사 양측간 협상이 진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양측의 갈등이 봉합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수장 자리가 빈 지 오래돼 출근 저지투쟁이 장기화하면 노사 양측 모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 전 행장의 금융위원장 임명으로 수출입은행장이 공석이 된 지도 두달이 다 돼간다.

다음주에는 은 행장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한국경제 설명회(IR)에 참석해야 한다.

취임식도 못한 기관장이 글로벌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국경제가 문제없다고 설명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노사가 이야기가 진척되고 있으니 조만한 원만한 해결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긴급속보 SMS 신청> <포토 매거진> < M-SPORTS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