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청산' 한국당… 김병준-친박, 갈등 점화

김병준 "특정 계파 숙청이라는 사람 조사하라"… 홍문종 "당 주인은 우리" 받아쳐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17 18:14:41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자유한국당 인적 청산을 둘러싸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일부 친박계 의원들 사이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공개적인 지시를 하나 한다"며 "이번 인적 쇄신 작업이 마치 특정 계파를 숙청하는 것이라는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면서 계파 논쟁을 되살리려 했던 부분을 조사해서 보고해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부분은 앞으로 절대 용납하지 않으려 한다"며 "내가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있는 한 그냥 지나가는 일은 없다"고 못박았다. 물갈이 대상에 포함된 친박계 홍문종 의원이 이번 인적 청산이 특정 계파 잘라내기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앞서 홍문종 의원은 비대위 발표 직후 "이번 발표로 비대위의 속셈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당의 주인은 우리(잔류파)라는 생각에 변화가 없다"고 반발했다. 또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거취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를 의식한 듯 회의에 들어와 "이번 (조강특위 인적 청산) 결정은 그야말로 숲을 보는 국민의 시각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배제되신 분들의 사정과 상황을 보면 억울한 부분도 있다. 자기가 저지르지 않은 일에 대해 우연히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책임을 묻게 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라며 "그러나 국민들 입장에서는 숲을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 "계파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계파 파괴의 길을 열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산을 볼 때 숲과 나무를 같이 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일부에서 다음 지도부가 이번에 당협위원장에서 배제된 분들에 대해서 또 마음대로 할 수 있지 않으냐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다"며 "이거야말로 우리 당이 잘못되기를 바라는 심정에서 하는 얘기인지 모르겠지만, 숲을 보지 못하고 나무만 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병준 위원장은 자신의 발언이 이번 인적 청산에 유감을 표시한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100% 전혀 아무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인적 청산과 관련 "구제 가능성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