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회 리즈 경신.. 이렇게 멋있다니!

'나는가수다3' 소찬휘 1위, 벌써 3번째 '김경호 압도'

온라인뉴스팀 | 최종편집 2015.04.04 08:07:16


'나가수3' 대한민국 노래방 애창곡으로 엉덩이를 들썩이게 만들며 감동까지 쓰나미로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대표 음악버라이어티 '나는 가수다-시즌3'(이하 '나가수3') 10회에서는 하동균-양파-스윗소로우-나윤권-박정현-소찬휘와 NEW 가수 김경호의 5라운드 1차 경연이 진행됐다.

공연 주제는 '대한민국 노래방 애창곡'이었다. 하동균은 강산에의 '라구요', 양파는 김건모의 '미안해요', 김경호는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 스윗소로우는 이상우의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 나윤권은 조성모의 '아시나요', 박정현은 그룹 원더걸스의 '노 바디(Nobody)', 소찬휘는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지난주 네 번째 탈락자가 발생된 가운데, 가왕전을 앞둔 '나가수3'의 마지막 새로운 가수로 김경호가 최종 합류했다. 김경호의 등장에 하동균은 "그럼 전 이만. 이름 세 글자가 정말 세지 않나. 무섭다 사실"이라고 말했고, 양파와 스윗소로우 역시 김경호에 대해 "무섭다"고 평가했다. 

'나가수' 시즌1 역대 최다 1위, 최다 득표율 1위였던 그의 등장에 음악감상실 역시 후끈거린 것. 김연우는 "소찬휘 하동균을 확실히 견제할 수 있는 가수가 아닌가 싶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경호는 "처음에는 고사를 했다. 그러나 무대 하나만을 보고 마음을 바꾸었다"며 출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긴장감 속에서 진행된 5라운드 1차경연의 첫 번째 주자는 하동균이었다. '라구요'를 선택한 하동균은 북쪽이 고향인 할머니를 위해 이 노래를 불렀다. 특히, 후반부에 없었던 멜로디와 가사를 집어넣어 부모님의 아픔을 이해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완성시키며 큰 울림을 줬다. 카메라 미 적응자로 '나가수3'를 시작했던 하동균은 여러 번의 경연 끝에 무대를 진정으로 즐길 줄 아는 '나가수3'의 대표 꽃미남으로 성장했다. 그는 환호하는 청중평가단을 향해 눈을 찡긋거리는 윙크는 기본, 여유로운 몸짓과 호흡으로 완벽한 무대를 만들어냈다. 

두 번째 가수는 양파였다. 매번 경연 때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양파는 '미안해요'를 선곡해 슬픔을 극대화시켰다. 서정적인 선율에 하모니카 연주, '사랑해요'라는 내레이션이 이어지며 무대는 더욱 풍성해졌다. 

세 번째 경연자는 NEW 가수 김경호였다. 찰진 사투리와 폭풍 무대매너를 보여준 김경호는 '나가수3'의 보는 재미도 더했다. 무엇보다 이날 ‘그녀와의 이별’이라는 파격적인 선곡을 한 김경호는 하늘을 찌르는 고음과 헤드뱅잉으로 무대를 완벽히 장악했다. 처음부터 강렬했던 그의 무대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강해졌고 청중평가단은 공연을 지켜보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야말로 김경호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네 번째 가수 스윗소로우는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이라는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노래로 청중평가단 앞에 섰다. 스윗소로우는 봄의 설렘을 이야기하듯 한 편의 재즈 뮤지컬을 보는 것과 같은 무대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스윗소로우는 자신들의 최고 장점인 하모니로 더욱 큰 소리를 냈고, 경쾌하고 신나며 드라마틱한 편곡으로 즐거움을 줬다. 연습의 흔적이 제대로 보이는 순간이었다.

다섯 번째 주자는 나윤권. ‘아시나요’를 선곡한 나윤권은 자신만의 페이스로 무대를 이끌어갔다. 잔잔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마음속에 콕콕 박혔고, 섬세한 가사 표현과 아름다운 사운드로 감동을 줬다. 마지막 주자 소찬휘는 '잘못된 만남'으로 랩에 도전했다. 록과 랩이 어우러진 무대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소찬휘는 돌고래를 연상시키는 엄청난 고음으로 청중평가단의 눈과 귀를 장악했다. '센 언니' 소찬휘의 저력이 제대로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이날 여섯 번째 경연자로 무대에 오른 박정현은 새로운 편곡으로 놀라움을 줬다. 컨추리와 포크를 접목시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노바디'를 보여준 것. 박정현은 큰 걱정을 했지만 이는 쓸데없는 걱정이었다. 박정현의 매력적인 목소리와 편곡이 완벽하게 흡수되며 경연장은 자연스럽게 관능적이고 끈적끈적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특히, 박정현은 성숙한 여인의 힘을 손가락 하나로 보여주며 모두의 혼을 쏙 빼놓았다. 완숙미가 물씬 느껴진 무대에 경연자들 역시 큰 박수를 보냈고, 김경호는 "춤을 한 번은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아쉬움을 표시해 큰 웃음을 줬다.

한편, 5라운드 1차 경연의 1위는 소찬휘에게 돌아갔다. 소찬휘는 이번 1위로 '나가수3' 최다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그는 "생사를 넘나드는 각오로 부른 노래를 마음으로 받아주신 것 같아서 정말 기쁘다. 이 한 몸 다 바쳐서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위에는 박정현, 3위에는 스윗소로우, 4위에는 양파가 랭크됐다. 이어 하동균 김경호가 이름을 올렸고, 7위는 나윤권이었다.

13주 동안 단 한 명의 가왕을 뽑는 '나는 가수다3' 마지막 라운드인 5라운드의 2차 경연은 오는 10일 금요일 밤 10시에 만나 볼 수 있다.

['나는가수다3' 소찬휘, 사진=MBC '나가수3' 방송 캡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