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의연·나눔의집 후원자들, 후원금·기부금 반환소송 나선다

대책위, 30일부터 소송인단 참가 후원자 모집… 횡령 등 철저한 진상규명 위해 다음 주 법원에 소장 제출

입력 2020-05-31 12:40 수정 2020-05-31 14:40

▲ 경기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 추모공원에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비가 세워져 있다. ⓒ뉴시스

기부 목적과 다르게 쓰인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기부금과 후원금을 반환해달라는 국민 운동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위안부 할머니 후원자 등으로 구성된 단체는 후원금 및 기부금 소송인단 모집에 나서는가 하면, 내주 중으로 법원에 '반환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31일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기부금 반환소송대책위원회'(대책위)에 따르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나눔의집 후원금과 기부금을 반환하는 소송에 착수하기로 하고, 전날(30일)부터 후원금 및 기부금 소송인단 모집에 나섰다. 대책위는 내주 중으로 서울중앙지법에 소장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대책위 "직접 소송 통해 문제 제기하고 회계 들여다 볼 것"

대책위가 이번 소송에 나서게 된 것은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국민 성금이 엉뚱하게 사용되는 등 정의연 같은 단체의 회계 부정 의혹이 확산하고 있어서다. 실제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연의 횡령과 자금 유용 의혹을 폭로한 뒤 정대협과 정의연은 물론 나눔의집의 회계 부정과 기부금 유용 의혹이 연일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소송을 주도하고 있는 김영호 대책위위원장은 2016년부터 나눔의집에 정기후원금을 내며 지금까지 200여만원을 후원해왔다. 하지만 위안부 할머니 단체들의 횡령 의혹이 터져나오자 김 위원장은 인터넷 카페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기부금 반환소송대책위원회'를 만들고 인터넷 카페를 개설해 소송에 참여할 후원자를 모집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위안부 지원 단체들이) 위안부 할머니의 한을 이용해 제 뱃속만 채웠던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계속해서 터져나오는 단체들의 기부금 및 후원금 횡령 의혹은 통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소송 배경에 대해선 "후원자들이 직접 소송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단체의 회계를 직접 투명하게 들여다볼 것"이라며 "단체들이 부당하게 착복한 후원금에 대해 환급을 요구하기 위해 반환소송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소송인단 모집에 참여한 후원자들 중에는 성범죄 피해 합의금 900만원을 기부했던 대학생도 있다.

"위안부 할머니 한(恨)을 이용해 제 뱃속만 채운 것"

대책위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검증과 조사를 통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소송 착수의 이유로 꼽았다.

소송 대리를 맡은 김기윤 중앙법률사무소 대표 변호사는 "제기된 의혹을 듣고 한민족으로써 참을 수 없는 슬픔이라고 생각했다"며 "정의연 또는 나눔의집 후원자를 만나 비용 없이 후원금 반환소송을 대리하려고 했는데 김영호 위원장과 연결돼 같이 소송을 준비하게 됐다"고 했다.

대책위는 정의연과 정대협 후원자들 가운데 반환 소송에 참여를 원하는 참가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