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하나, '마약 권유 연예인'으로 박유천 지목

소속사 측 "수사기관이 '박유천 이름 거론됐다' 알려와"

입력 2019-04-10 18:45 | 수정 2019-04-10 19:12

▲ 그룹 JYJ의 맴버인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다.ⓒ박성원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잘 알려진 황하나가 자신에게 마약 투약을 권유한 연예인 중 한 명으로 JYJ의 박유천을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박유천의 소속사 관계자는 "황하나가 수사기관에 얘기한 (마약 권유) 연예인 중에 박유천이 있다는 말을 오늘 수사기관으로부터 처음 들었다"며 "향후 언론 대응은 앞으로 선임될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측에서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박유천은 서울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연예인 A씨'로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자신은 결단코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고 투약한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지난 6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투약하게 됐고, 자신이 잠든 사이에 연예인 A씨가 강제 투약까지 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