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성은, 정책자금 브로커였나… 이번엔 국정원에 CCTV 납품 제안 의혹

벤처기업 대표 "조성은이 알아봐줄 수 있다고 제안"… 조씨 "국정원 얘기 없었다" 부인

입력 2021-09-28 14:30 | 수정 2021-09-28 16:04

▲ 지난 2018년 1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한 벤처기업을 상대로 "국가정보원에 CCTV를 납품하도록 해주겠다"고 제안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일었다.

28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무선 폐쇄회로TV(CCTV)를 생산하는 벤처기업인 A사는 "지난 7월 조씨로부터 '국회와 중소벤처기업부 등의 인맥을 이용해 정책자금 유치를 알선해 줄 수 있다'는 취지의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A사는 또 "'조씨가 CCTV 제품을 국가정보원에 납품하는 것을 중개해 줄 수 있다'는 제안도 했다"고 폭로했다. 

A사가 당초 조씨를 만난 이유는 "관공서 영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영향력 있는 인사"라는 업계 에이전트의 소개를 받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A사와 만남은 인정했지만 "국정원 얘기는 꺼낸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이번 의혹은 앞서 조씨가 자신에게 마세라티 차량을 리스해 준 정보통신(IT) 벤처 B사와 성과금 계약을 맺어 논란을 빚은 것과 별도의 경우다.

조씨는 지난 7월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1층 한 카페에서 A사 대표이사 김모 씨를 1시간30분가량 면담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스퀘어 빌딩 4층에는 조씨의 사무실이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와 김씨의 만남 경위와 대화 내용에 따른 양측의 설명은 서로 배치된다.

A사 대표 김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한 에이전트로부터 '영업에 도움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조씨를 소개받은 것"이라며 "조씨를 만나 먼저 '납품할 지방자치단체를 소개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국회와 중기벤처부에 아는 사람 많다"

그러자 조씨는 정치권 인맥을 내세우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뜻을 그 자리에서 밝혔다는 것이다. 조씨가 "무선 CCTV를 국정원 같은 데 설치하면 좋겠는데 알아봐 줄 수 있다"는 등의 말을 자신에게 했다는 것이다.

A사는 연 매출이 10억원도 안 되는 중소 벤처기업이다. 지난해 9월 기준 종업원 수는 3명이다.

김씨는 조씨에게 "그럼 도와 달라"고 한 뒤 헤어졌다고 한다. 그 직후 같은 자리에 있던 에이전트가 "조씨는 실제 여기저기 아는 사람이 많고 아버지가 검사 출신 변호사라 A사에 좋은 기회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이에 회사로 돌아온 뒤 김씨는 A사의 제품 소개자료를 조씨에게 보내줬다고 알려졌다.

'고발 사주' 제보 이후 연락 끊겨

그러나 이후 연락이 끊겼다는 것이 A사의 설명이다. 연락이 끊긴 시점은 공교롭게 조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 측에 윤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하던 시기와 겹친다. 다만 A사의 다른 임원은 "조씨가 너무 어리고 하는 말에 신뢰감이 들지 않아 더 만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조씨는 "A사 대표 김씨가 '건설회사 등에 납품할 수 있도록 해줄 수 있느냐'는 이야기를 하기에 건설 쪽은 잘 모른다고 했다"며 "'국방부에도 아는 사람이 있으면 뚫어 달라'는 이상한 소리를 하기에 그다음부터는 만난 적이 없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조씨는 "국회와 중기벤처부 등에 아는 사람이 많다고 한 적도 없고, 국정원 이야기를 꺼낸 적도 없다"며 "많은 사람이 몰리는 카페에서 그런 말을 하면 정신병자 소리를 듣는 것이 당연하지 않으냐"고 항변했다. 이어 "허위 사실을 퍼뜨리는 사람들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해나가겠다"고도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조씨는 이미 자신의 지위를 과시하는 형태의 거래를 진행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조씨는 지난 4월 정보통신(IT) 벤처기업 B사 측과 "정책자금 등 200억원을 유치해 오면 유치금의 7%와 회사 지분 20%, 법인 리스차량(마세라티 기블리)을 제공받는다"는 내용의 계약서를 썼다. 이후 B사 등기임원에 취임, 마세라티를 탔다.

이와 관련, 조씨는 "합법적인 컨설팅 계약"이라고 주장하면서 B사 실소유주 이모 씨의 횡령과 탈세 정황을 문제 삼았지만, 이씨는 조씨가 실제로 유치해온 금액이 없었다는 점을 들어 "사기를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이 여러 차례 만났고, 또 말이 바뀌고 여러 가지 정황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정말 거기가 고발 사주한 사실이 있다고 한다면 당연히 사법적 잣대가 정확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