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들 50억 성과급' 곽상도…"설계자가 문제인가. 설계대로 일한 사원이 문제인가"

유승민 "보도 사실이라면 곽 의원 제명 출당해야"… 원희룡 "잘못했으면 누구든 처벌받아야"

입력 2021-09-26 15:08 | 수정 2021-09-26 15:08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정상윤 기자

26일 CBS노컷뉴스는 화천대유가 6년간 근무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50억 원을 지급했다고 단독보도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그를 제명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곽 의원은 통화에서 "제가 잘못한 게 있나"고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날 곽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지급받았다는 보도를 두고 여야 모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경선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며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원희룡 대선경선후보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 자녀 화천대유 퇴직금 논란? 즉각 특검·국정조사 하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잘못했으면 그게 누구든 처벌받는 것이 마땅하다"며 "의혹 중심에 서 있는 인물 모두와 회사에 대해 철저하게 밝혀내자"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당 일각에서 나오는 제명 주장과 관련 "제가 잘못한 게 있나. 제가 뭐 잘못했나"며 거듭 말하며 "대장동 사태 몸통인 이재명 지사가 이런 일이 생기도록 설계하신 분이라고 하지 않나. (유승민·원희룡 후보는) 설계하신 분하고 대선후보로서 잘 경쟁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곽상도, "아들, 왜 회사 관뒀는지 정확하게 모른다"

앞서 곽 의원은 "회사와 아들 사이에서 있었던 일이라 관여돼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아드님이 퇴직할 때, 곽 의원과 따로 상의하지 않았나”는 질문에 "없다. 왜 회사를 관뒀는지 정확하게 모른다"고 답했다.

다만, 화천대유 일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화천대유라는 회사에 대해서 알고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그 전에 알긴 알았다. 애(자녀)가 그 회사(화천대유)에 가 있는데 모르진 않았지만 그 회사 일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에서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간명하다. 설계한 사람이 문제인가, 설계대로 집행한 일개 사원이 문제인가"라고 답했다.

곽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하자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나는 특검 서명을 했다. 특검을 하든 검찰수사를 하든 빨리하자고 하는데 , 이 지사가 피해 다니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재명 캠프의 대장동TF 단장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묻는다. 곽 의원의 아들이 받은 50억 원의 실체는 무엇이냐"며 "대장동 사업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이 드러난 만큼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