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연이은 北 미사일 도발에도… 통일부는 100억원 대북 지원

최재형 측 "국민들은 비극 경험하고 있어… 문재인 언제까지 북한 짝사랑만 할 것인가"

입력 2021-09-25 13:47 | 수정 2021-09-25 13:47

▲ 이인영 통일부 장관. ⓒ뉴데일리DB

최근 북한이 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가운데, 정부가 대북지원사업에 최대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지난해 1월부터 국경을 폐쇄해 외부의 인도적 지원을 거부하고 있어 사업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통일부는 24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영양·보건협력 정책사업에 건당 5억원, 총 100억원을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어린이·여성·장애인·노인 등을 대상으로 영양·보건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대북지원 사업자 가운데 북한과 합의서 등 요건을 갖춘 민간단체가 지원 대상이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교추협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봉쇄가 장기적으로 지속하면서 북한 내부에서 식량과 보건 물품 등의 부족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민간단체의 인도협력 사업에 대한 100억 원 규모의 기금 지원을 통해 우리의 따뜻한 온정이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돼 이들의 삶이 보다 안전해지고 남북 간 신뢰가 증진되며 한반도의 미래가 한층 더 건강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15일에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상황에서 정부의 대북지원 사업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최재형 캠프의 김준호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북한은 대한민국 전역을 불바다로 만들 미사일을 쏘는 동안 우리 정부는 북한에 인도적 사업이라는 이유로 북한에 100억을 쏜다고 밝히는 상황을 바라보며 우리 국민들은 희극을 넘어 비극을 경험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미사일을 지속적으로 발사하는 북한의 행태를 알면서도 굳이 미국 뉴욕까지 날아가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언제까지 북한을 향한 짝사랑만 하고 있을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한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