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40대 지지율 급락, 文 지지율 추락… "잘한다" 36% vs "못한다" 57%

갤럽 조사 "20대, 30대, 40대, 50대에서 모두 하락"… 40대 지지율은 60%→ 52%로 폭락

입력 2021-09-17 15:45 | 수정 2021-09-17 16:14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 40%대에서 다시 30% 중반대로 내려앉았다. 특히 전통적인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40대 지지율이 60%에서 52%로 급락했다.

한국갤럽이 17일 발표한 9월 셋째주 문 대통령 직무수행 여론조사 결과 '잘하고 있다'라는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5%p 내린 36%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 대비 5% 오른 57%였다.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문 대통령 부정평가는 지난 5월 이후 50% 초반대를 유지했지만 4개월만에 다시 50% 후반대로 올랐다.

20대 지지율 29%

연령별로 20대(18세~29세)는 지난주 대비 3%p내린 29%에 불과했다. 30대와 50대의 긍정평가는 지난주 44%였지만 이번주 각각 37%, 39%로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긍정 35%·부정 58%, 인천·경기에서 긍정 37%·부정 57%, 대전·세종·충청에서 긍정 28%, 부정 60%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의 35%, 여성의 37%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고 남성의 60%, 여성의 53%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정평가 요인, 부동산·경제 문제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30%)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코로나19 대처 미흡'(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7%), '북한 관계'(5%),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3%) 등을 지적했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34%), '외교·국제 관계'(13%), '복지 확대'(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전반적으로 잘한다',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안정감·나라가 조용함', '북한 관계'(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