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5000만원 넣고 500억원 먹기… 野 "대장동 게이트 엄정 수사" 총공세

사업계획서 접수~우선협상대상자 선정~선정 업체 발표… 불과 나흘 만에 '번갯불'
자본금 5000만원 화천대유, 배당금은 577억 대박…野, 공수처에 수사 촉구

입력 2021-09-15 16:38 | 수정 2021-09-15 16:53

원서 접수 나흘만에 업체 발표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인 강민국 의원. ⓒ뉴데일리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해명에 나섰지만 야권의 비난은 거세지는 모습이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이 특정인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금싸라기 땅 택지개발에서 소수의 민간업자가 아무런 특혜나 밀실거래 없이 막대한 개발이익을 챙기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개탄했다.

이어 강 원내대변인은 "그런데도 이재명 지사는 오히려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가짜뉴스를 만든다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전날 대장동 개발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향해 "정치개입 하지 말라. 선거에 영향을 주려고 일부러 가짜뉴스를 뿌리는 것 아닌가"라고 따졌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지사 비판에 가담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보도에 따르면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5년 1조5000억원 규모의 대장동 사업계획서의 접수에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선정 업체 발표까지 불과 나흘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며 "택지 조성 단계부터 자금 조달 능력까지 살펴보려면 통상 2주가 걸린다는 심사가 번갯불에 콩 볶듯이 종료된 건 무슨 이유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제 대장동 개발 사업은 이 지사의 최대 치적이 아니라 최대 의혹"이라고 규정한 허 수석대변인은 "'국민 관심이 수사의 기준'이라는 공수처는 즉시 수사를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이냐"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 특혜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장동 개발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도리어 본인의 최대 치적이라고 자찬했다. 그러나 적은 지분으로 사업에 참여해 과도한 이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진 화천대유에 대한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았다.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모범 공익사업' 사기 치지 말고 지분 1% 개인기업이 577억원이나 챙겨간 이유를 밝혀라"며 "의혹을 제기하는 측에선 바로 이 비상식적인 배분 구조에 대해서 해명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캠프의 김기흥 수석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화천대유가 출자 대비 1000배 이상의 수익을 가져갔다"며 "공수처는 가능한 한 빨리 이 지사와 화천대유 소유주와의 관계, 공모 과정의 특혜 의혹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에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