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文 비판엔 발끈, 北 탄도미사일은 못 본 척… 이러니까 '文주당'

청주 간첩단 文 캠프서 활동… "文, 간첩 도움 받았다" 김석기 발언에 발끈
北 탄도미사일은 유엔 제재대상… 국민 안전 위협하는데 집권 여당이 침묵

입력 2021-09-15 16:07 | 수정 2021-09-15 16:44

▲ 더불어민주당이 15일 북한이 탄도 미사일 발사 소식에도 침묵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계속되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소식에 입을 닫고 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간첩 도움을 받아 대통령이 됐다"고 비난한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서는 분노를 표출하며 징계를 청구하기로 했다.

與 "대통령 모독 김석기, 당적 아니라 국적도 의심"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나와 "도를 넘는 발언은 일종의 대선 선거 결과를 부정하는, 국민의 대의기관으로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발언이고 막말의 정도를 넘어서는 발언"이라며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반드시 당 차원의 사과 징계가 필요하고 국회 차원의 징계 청구를 할 예정"이라고 성토했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김 의원은 일본 자민당의 말은 앵무새처럼 옮기면서도 정작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은 가짜뉴스로 모욕하고 있으니 친일·반한 정치가 따로 없다"며 "이제는 김 의원이 당적이 아니라 국적까지 의심되는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대통령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고 폄훼해 놓고도 일말의 부끄러움을 몰랐던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전철을 밟지 말라"고 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의원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오남용해 명예훼손을 자행하고 명백한 가짜뉴스를 생성한 것"이라며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석기 의원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문 대통령이 선거 과정에서 간첩의 도움으로 당선됐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했다. 최근 청주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인사들이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 특보로 위촉돼 충북 지역에서 활동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민주당, 北 미사일 발사에 일제히 침묵

김 의원과 국민의힘을 향해 비난을 쏟아낸 민주당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 중에서는 박용진 예비후보만이 비판에 나섰다. 박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이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력 경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동해 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이 13일 "11일과 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힌 지 불과 이틀만이다.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이 아닌 순항 미사일과 달리 탄도 미사일은 제재 대상이다. 북한이 더 큰 도발을 감행한 셈이다. 

야당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질타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북한의 일련의 핵, 미사일 도발은 우리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축소하거나 은폐하면서 실체도 없는 북한과의 평화 놀음에만 매달리는 한심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북한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최재형 국민의힘 예비후보도 "왕이 부장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묻는 기자들에게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 한다'며 북한에게 면죄부를 주는 발언을 했는데, 문재인 대통령께는 뭐라 말했을지 궁금하다"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유감을 표명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