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대검 PC에 있어야 할 문건, 고스란히 언론 유출… 이게 정치공작"

"소속 기관장 관련된 사안은 정리해 두는 게 공무원 원칙… 내용에 '장모 변호' 없어"
"이런 문건이 왜 지금 튀어나왔을까?"… 진중권 "고발 사주론이 조직적이라는 방증"

입력 2021-09-15 14:25 | 수정 2021-09-15 15:55

언론에 흘린 사람이 누굴까?... 그것만 밝히면 정답 나올듯

▲ 지난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후보가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대검찰청이 '윤석열 장모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여권의 주장에 윤석열 캠프가 반박하고 나섰다.

윤석열 측 "정권 차원의 야당 경선 개입"

윤석열 캠프의 김용남 대변인은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장모 대응 문건이) 대검의 어느 연구관 PC에 보관돼 있을 문건인데 그게 고스란히 언론사에 제보가 됐다"며 "정권 차원의 야당 경선에 개입해서 누구를 끌어내리고 누구를 후보로 만들기 위한 경선 개입이 조직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검사 출신인 김 대변인은 대검의 문건 작성 자체는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나갔다. 대검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문건이 통상적인 검찰 업무에 속한다는 입장이다.

"기획부서에 근무하는 어느 공무원이라도 자기 기관의 장이 연루된 사안을 정리하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김 대변인은 "여야 의원이 (국회에 출석한 법무부) 장관을 향해 '지금 검찰총장 친인척 관련해 논란이 있던데 그 진행 상황 알고 있느냐'라고 물었을 때 '전혀 모르는데요' 이렇게 답변할 수 없다. 사건 개요와 간략한 내용 담은 문건은 항상 준비돼 있어야 되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김 대변인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전날 '대검이 장모의 변호인 역할을 한 셈'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선 "문건의 내용을 어딜 봐도 변호의 내용이 들어 있다든지 아니면 어떠한 증거 자료를 쭉 나열하고 유리한 증거, 불리한 증거 이러한 것을 정리한 내용은 전혀 아니지 않냐"고 되물었다.

민주당 "尹, 검찰권 사유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김 대변인의 발언에 반박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검찰은 사건을 수사하고 그 결과를 갖고 기소에 대한 판단을 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특정 사건에 대해서 대검이 정보를 수집하고 대응 논리를 만들면 수사와 기소에 당연히 바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그래서 더욱더 하면 안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검이 총장 장모 범죄를 비호하기 위해 해결사처럼 움직였다"며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와 검찰 조직의 완벽한 하나회 같은 충격적인 실체가 확인된 꼴"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4일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 재임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총 A4 용지 3장 분량으로서 최씨가 연루된 ▲도촌동 부동산 사기 사건 ▲최씨 비리 제보자 정대택씨 관련 사건 ▲파주 요양병원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에 대한 내용과 쟁점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는 해당 문건에 검찰 관계자가 내부망을 조회하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는 내용들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해당 문건을 두고 "영양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왜 그 문건이 하필 이 시점에 튀어나왔을까? 그 맥락은 뻔하다. 누군가 고발사주론을 뒷받침하는 정황이랍시고 던진 것 같다"며 "이거야말로 지금의 고발사주론이 상당히 조직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정황"이라고 분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