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탄도미사일 2발 쐈는데… 文합참 "정밀 분석중" 문자만 달랑 보냈다

"사거리 1500km 신형 장거리 미사일 성공" 주장한지 사흘 만에 추가 도발
비행거리·고도, 몇 시간 뒤 문자로 알려… "한미 긴밀공조, 만반의 태세" 같은 말 되풀이

입력 2021-09-15 13:28 | 수정 2021-09-15 15:28

▲ 지난 3월 25일 북한이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 궤적. 합참은 9월 1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발사 지역과 궤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15일 중부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중부 내륙 일대에서 미상(未詳)의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에 긴밀히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합참은 북한 탄도미사일이 어느 정도 속도로 얼마나 비행했는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지 3시간이 지나서야 합참은 "비행거리는 800킬로미터, 고도는 60여 킬로미터로 탐지했다"고 알려왔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쏘았다는 소식은 문자메시지로만 보냈을 뿐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별도의 브리핑도 실시하지 않았다. 비행거리와 속도 또한 문자메시지로 알려왔다.

합참은 지난 11일과 12일 북한이 시험 발사한 신형 순항미사일에 관한 정보도 ‘보안’을 이유로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쏜 것은 지난 3월 25일 이후 5개월 3주 만이다. 당시 함경남도 함주에서 발사한 미사일은 60킬로미터 고도로 450킬로미터 가량 비행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