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측 "박지원-조성은 대선개입 의혹"… 조성은 출국금지 요구

"박지원·조성은 만난 이후, 조성은 휴대폰 자료 대거 전달"
"박지원·조성은 휴대폰 압수수색… 조성은 출국금지해야"

입력 2021-09-14 15:59 | 수정 2021-09-14 20:41

휴대폰 압수수색, 출국금지 요구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모습. 자료사진. ⓒ이종현 기자(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만남(8월11일)과 관련 "북한 김여정이 '남북 통신선 단절' 담화를 낸 다음날로, 수상한 시기 이뤄진 수상한 만남"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尹 측 "北, 비난 담화 다음날 조성은 만난 박지원"

윤석열 후보 측 이상일 국민캠프 공보실장은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하지 말라고 호통치면서 통신선을 끊은 그 시점에 국정원장이 조씨를 만났다, 수상하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는지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성은씨는 지난 8월1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박 원장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인 8월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 등 비난 담화를 낸 뒤 남북 통신연락선은 차단된 때였다. 이로부터 약 3주 뒤인 9월2일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수사도 중단했는데 무슨 고발 사주?" 

조씨가 박 원장과 만나기 직전 김웅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받은 텔레그램 파일을 다운로드 받았다는 언론 보도 내용도 거론됐다.

이 실장은 "조씨는 8월9일 (지난해) 4월8일 받은 최강욱 고발장을 다시 다운로드 받았고 8월10일 106건을 다운로드를 받은 후 그 다음날 박지원 원장을 만났다"며 "민주당도 '윤석열 후보가 지시했다'고 상상하고 단정하는데 저희도 '그 자료 프린트해서 박 원장한테 보여줬을 수 있는 것 아니냐'라는 상상도 못하느냐"고 되물었다.

이 실장은 이어 "여당이 주장하는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단 하나의 근거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청와대의 7개 부서가 개입된 걸로 드러난 울산시장 선거 공작 의혹사건을 4월 총선을 앞두고 (지난해) 1월 수사 중단을 시켰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서 울산시장 선거공작사건도 중단 지시한 분"이라고 했다.

"박지원-조성은 커넥션 음모... 공수처가 밝혀야" 

윤 후보 측 김병민 국민캠프 대변인은 조씨 및 박 원장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씨가 회동(8월11일) 하루 전 텔레그램에 저장됐던 이미지 파일 100여건을 다운받았고, 박 원장과 만남 이후 조씨 휴대폰에 있던 자료들이 '뉴스버스'에 대거 전달됐다고 한다"고 했다.

공수처를 향해서는 "박 원장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휴대폰, 자택, 국정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해야 한다. 조씨의 자택 등도 압수수색해 '박지원-조성은 커넥션'에서 무슨 음모가 진행됐는지 속히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또 "두 사람이 만난 호텔 레스토랑 안과 주변에 있는 CCTV, 레스토랑 QR코드 등에 대한 증거보전신청으로 자료가 인멸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공수처가 정권의 눈치를 살피면서 수사를 늦추거나 적당히 시늉만 할 경우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윤 후보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오후 공식 성명서를 내고 조씨에 대한 출국금지조치, 조씨와 박 원장의 휴대폰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개시 등을 요구했다. 특위는 "박 원장과 조씨의 공모 정황이 드러난 이상 공수처는 신속히 이 사건에 대해서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