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전통시장 2주간 '추석특별방역대책' 시행

입력 2021-09-13 19:02 | 수정 2021-09-13 19:02
추석을 앞둔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 상인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상인회는 "이번 추석 명절 고향 방문에 따른 외부 유입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26일까지 추석 특별방역 대책 기간으로 정했다"며 "추석을 마치고도 꾸준히 특별방역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26일까지 요양 병원·시설에서 환자와 면회객 모두 예방접종 완료자인 경우 접촉면회가 가능하다"며 "그 외의 경우 비접촉 면회를 허용한다"고 전했다. 또 "면회객이 집중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사전예약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