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F-35A 반대' 청주 활동가들, 北에서 돈 받았다… 대선 땐 '文캠 특보' 활동

중국서 北공작원 만나 지령 받은 뒤 활동비도 받아 챙겨… 수년 전 접촉한 듯
"문재인 적극 지지한다"… 2017년 대선 땐 민주당 선거대책위 특보단 참여
운영 매체 톱 기사는 '김정은 새해 인사'… 부인은 "주한미군이 악의 근원" 주장

입력 2021-08-04 16:08 | 수정 2021-08-04 16:18

▲ 2일 오후 북한의 지령을 받아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충북 청주 지역 활동가 4명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청주 지역 활동가들이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중국 모처에서 북한 공작원들과 접촉해 북한의 지령을 받은 뒤 국내에서 이를 실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2017년 대선에서는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선언을 하며 캠프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조선일보는 북의 지령을 받고 미국 F-35A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4명 중 3명이 구속된 사건과 관련해, 이들이 북한 공작원 조모·리모·김모 씨 등 3명과 접촉했으며 활동비까지 받은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北으로부터 활동비까지 받아… 지난 대선 땐 문재인 캠프에도 참여

이들은 F-35A 도입 반대투쟁 외에도 2018년 12월로 거론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추진 활동, 비무장지대(DMZ) 평화 인간띠 활동, 통일밤묘목 100만 그루 보내기 운동 등의 활동을 벌였다. 국정원 등은 이를 북측의 지령에 따른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과 검찰은 이들이 이미 수년 전부터 북측과 접촉한 것으로 보고, 북측 지령을 받아 실행에 옮긴 활동이 더 있는지 수사 중이다.

이들 4명은 또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특보단에 참여한 이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해 5월4일 이들은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의 여망을 실현할 문재인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며 "충청 지역 노동자들은 노동이 대접받는 사회 건설을 위해 문 후보 충청노동자 10만 릴레이 선언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고 F-35A 도입반대활동을 벌였다는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법원에 의해 영장이 기각된 청주지역언론사 대표가 운영하는 매체 홈페이지 톱기사. ⓒ홈페이지 캡처

해당 지역신문 톱기사는 '김정은의 새해 인사'

영장이 기각된 지역 언론사 대표 A씨가 운영하는 지역신문 홈페이지는 4일 오후 현재 '[상보] 위대한 인민을 받드는 충심 변함없을 것'이라는 제하의 기사가 톱에 배치돼 있다.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에게 새해 기념 인사를 보냈다는 내용의 기사로, 올해 1월1일에 송고된 것으로 표기돼 있다. 

이 신문은 지난 5월에는 문재인정부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미룬다고 비판하며 '문재인정부 지지를 철회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기도 했다.

A씨의 아내 B씨는 F-35A 도입 반대 주민대책위 위원으로 활동했다. B씨는 2019년 9월 한 지역신문과 인터뷰에서 자신을 민중당 당원이라고 소개하며 "주한미군은 모든 악의 근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A씨는 중앙일보에 북한 공작원을 만났거나 지령을 받았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