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 국민의힘 적합도 윤석열 34.9% '독주'… 홍준표 15.2%, 유승민 9.5% '약진'

국민의힘 후보 적합도… 윤석열 34.9% > 홍준표 15.2% > 유승민 9.5% > 최재형 6.6%
민주당 후보 적합도… 이재명 33.9% > 이낙연 20.0% > 박용진 7.1% > 추미애 6.4%

입력 2021-08-04 14:20 | 수정 2021-08-04 15:46

민주당선 이재명 33.9% > 이낙연 20.0% > 박용진 7.1%

민주당 내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리며 선두를 굳건히 지키는 모양새다. 박용진 의원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지난 3일 전국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민주당 내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 도지사는 33.9%를 기록, 1위를 수성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28일 조사 때보다 3.2p 떨어진 20.0%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지난달 28일 조사 때는 8.8%p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13.9%p로 벌어졌다.

이어 박용진 의원(7.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6.4%)이 5% 이상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후 정세균 전 국무총리(4.7%), 김두관 의원(1.4%) 순이다.

전 지역에서 이 전 대표를 압도한 이 지사는 강원·제주와 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 각각 41.5%, 40.3%의 지지율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지난주 조사에서는 경기·인천(36.9%)과 광주·전북·전남(36.9%)에서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47.8%)에서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이 전 대표는 지난주 33.6%의 지지율로 이 지사와 호각세를 보인 광주·전북·전남에서 1.7%p 떨어져 31.9%를 얻었다. 이 전 대표는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이 지사와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지며 열세를 보였다.

국민의힘은 尹·洪 2강 체제… 최재형 소폭 하락, 유승민 상승
국민의힘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윤석열 예비후보가 지난달 28일 조사 때보다 0.3%p 하락했지만 34.9%로 독주 체제를 유지했다. 홍준표 의원은 15.2%를 기록하면서 2위를 기록했다.

지난주 약진해 주목받았던 최재형 예비후보는 1.1%p 떨어져 6.6%를 기록했고,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주보다 2.5%p 오른 9.5%의 지지율을 얻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4.2%)와 하태경 의원(2.9%),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2.2%), 윤희숙 의원(1.8%), 장기표 예비후보(1.6%), 김태호 의원(0.9%), 안상수 전 의원(0.9%), 박진 의원(0.5%)이 뒤를 이었다.

윤 예비후보는 지난주 각각 52.0%와 47.5%의 지지율을 얻은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 39.8%, 41.4%의 지지율을 얻었다. 광주·전남·전북에서는 21.8%를 기록했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30% 초·중반대 지지율을 유지했다.

연령별로 보면 윤 예비후보는 60대와 70세 이상에서 각각 46.2%, 48.0%의 지지를 받았다. 나머지 연령에서는 20% 후반대에서 30% 초반대 지지율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3.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