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미디빅리그' 출연 이승윤, 양세찬X황제성과 티키타카 '역대급'

이승윤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 발매… 싱어송라이터로서 새출발

입력 2021-08-02 14:58 | 수정 2021-08-02 15:33

▲ 가수 이승윤이 지난 1일 tvN '코미디빅리그'의 '사이코러스'코너에 출연했다. ⓒtvN 방송 화면 캡처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이 지난 1일 오후 tvN '코미디빅리그'의 '사이코러스'코너에 출연해 화제다.

이날 이승윤은 양세찬과 황제성이 진행하고 있는 '황태와 양미리' 유튜브 채널을 언급하며 "코러스를 받았는데 영 시원치 않아서 리터치 받으러 왔다. A/S 해달라"고 양세찬과 황제성을 도발했다. 이에 양세찬은 "어디 눈썹 문신하러 왔냐"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천과 황제성은 이승윤이 불렀던 노래 'Honey'를 언급하며 "우리가 개사까지 하면 6000만 뷰까지 가능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Honey'는 가수 박진영의 노래로, 이승윤이 JTBC '싱어게인'에서 불러 유튜브 조회수 1400만 뷰를 기록했다. 이에 이승윤은 "지금 '황태와 양미리' 채널 콘텐츠 중 조회수 가장 잘 나온 게 몇이냐. 제가 봤을 땐 42만 뷰였다. 100배 해주셔야 한다"고 재치있게 반응했다.

이어 이승윤은 양세찬과 황제성이 개사해준 '이병Honey'를 불렀다. 이승윤은 "여기랑 여기가 맥락이 너무 다르다"고 가사를 혹평하면서도, 웃음을 참고 열정적인 기타연주와 함께 열창해 관중을 사로잡았다.

또 이승윤은 자신의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의 코러스 부분을 부르고, 양세찬과 황제성이 반주에 맞춰 체리필터의 '낭만 고양이'를 부르며 주객이 전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승윤은 전주가 시작하자 본인이 먼저 코러스를 부르며 재치있는 행동을 해 사람들을 웃음짓게 했다.

한편, 이승윤은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을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들려주고 싶었던'은 이승윤이 작사와 작곡 모두를 맡아 만든 노래로, 밴드 '알라리깡숑'의 멤버들이 작업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중독성 있는 기타리프와 이승윤의 독특한 목소리가 더해져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