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앙숙' 이재명·이낙연…이번엔 '경기북도 분할' 놓고 충돌

이낙연 "균형발전 위해 경기도 분할"… 이재명 "어떤 이익도 기대하기 어려워"

입력 2021-07-30 16:39 | 수정 2021-07-30 16:56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후 중구 대봉동의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30일 경기도를 남북으로 나누는 '분도론'을 놓고 충돌했다.

이 전 대표는 30일 오전 의정부시에 자리한 경기도 북부청사 평화광장에서 '국가균형발전 및 경기도 분도 관련 좌담회'를 갖고 "오랜 기간 상대적인 낙후를 겪는 경기북부를 경기도에서 나눠 경기북도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분도 이유로 ▲경기 남북부의 균형발전 ▲주민 편의 위한 생활권·경제권·행정구역 일치 ▲안보로 희생한 지역에 보상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는 전진기지 등을 꼽았다.

이 전 대표의 이 같은 주장에 이 지사는 이날 오후 대구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못 본 사이에 제 관할인 행정구역을 분할하자고 그러셨느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지사는 "분도하자는 주장은 주로 정치인들이 하는데, 왜냐하면 도지사 자리가 하나 더 생기고 기관과 공무원들 일자리가 쫙 생긴다"며 "그런 혜택이 있겠지만, 그 이외에 다른 어떤 이익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단언했다.

"경기 북부는 세수가 적은데, 남쪽이 1.5배 정도 지원하는 구조"라고 소개한 이 지사는 "분도하게 되면 도 단위에서 연간 7000억원 정도 소요되고, 3500억원의 세수 결손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7000억원을 정부가 다른 시·도에서 깎아야 하는데 동의받기 어렵고, 경기북도에만 재정 혜택을 준다고 하면 다른 도가 가만히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현재 상태로는 분도하게 되면 도민 삶이 더 확실히 나빠진다"며 "원래 부자 동네가 분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인데, 성남 분당구가 분시하자고 몇년 동안 싸웠다"고 비유했다.

"북부의 경우 주민들의 요구라기보다 정치적 욕구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한 이 지사는 "경기도만 너무 크고 넓어서 장기적으로는 고려할 수 있지만, 북부가 충분한 자립 기반을 낼 때까지 투자를 대대적으로 늘리고 산업 기관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김정은 비자금 조성, 노동당 39호실 출신 이현승씨의 호소

핫이슈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을 한 21일(이하 미국 동부 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는 종전선언에 속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과 김정은 정권의 폭정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가 떴다. 하와이에 본부를 두고 한국과 미국 곳곳에 지부를 둔 우파연합단체..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