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언론재갈법' 강행에… 최재형 "언론장악, 유사전체주의"

"이재명·이낙연, 文정부 실정의 충실한 계승자들" 맹비난
원희룡도 "김어준부터 처리하라… 멀쩡한 기자들만 겁박"

입력 2021-07-30 15:27 | 수정 2021-07-30 15:38

▲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처리를 목전에 둔 가운데,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김어준부터 처리하라"며 맹공에 나섰다.

"이재명·이낙연, 언론장악 文정부 충실한 계승자"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의 정상적 취재활동마저 위축시키려는 언론장악법"이라며 "주요 국가 중에서도 유사한 입법사례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직격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어 문재인정부가 ▲가상의 적 가공 ▲검찰 또는 감사원 등 독립적 기관 거세 ▲사법부 장악에 이어 "이제 권력을 유지·연장하기 위해 언론 장악의 시도를 더 강화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최 예비후보는 민주당의 유력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해 "두 후보는 언론중재법을 적극 찬성하고 있다"며 "문재인정부 실정의 충실한 계승자"라고 힐난했다.

"이낙연 후보는 그 자신이 기자 출신이면서도 '현직 기자였다면 환영했을 것'이라 했고, 이재명 후보는 '가짜뉴스에 대해 언론사에 징벌적 손해배상 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고 하면서 언론장악 의도를 합리화하고 있다"고 전한 최 예비후보는 "그들은 문재인정부의 언론 장악 기도마저 계승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유사전체주의…기자 겁박 말고 김어준부터 처리"

이어 "이대로 간다면 대한민국은 결국 유사전체주의의 길로 가게 될 것"이라며 "언론의 자유가 없는 독재의 길로 갈 것"이라고 경고한 최 예비후보는 "저는 민주주의에서 언론의 자유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믿는다"며 "정부·여당의 언론장악 기도를 막기 위해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팩트를 쫓는 멀쩡한 기자들을 겁박하고 싶으면 김어준부터 처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지난 4월 서울시장보궐선거 당시 여권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생태탕' '페라가모' 의혹을 제기한 것을 거론하며 "이 법이 필요한가. 그럼 생태탕과 페라가모부터 처벌하자"고 주문했다.

"그것보다는 음습하게 뒷전에서 음모론과 대안적 진실 얘기하며 승부에 개입하려는 '꾼'들을 적발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한 원 지사는 "악전고투하며 팩트 쫓는 멀쩡한 기자들 겁박하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언론재갈법"… 민주당은 다음달 본회의 강행처리 시도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의 캠프 대변인단도 지난 29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언론징벌법·언론검열법·언론재갈법·언론봉쇄법·언론장악법"으로 규정했다.

대변인단은 "이 악법이 통과되면 언론의 권력 감시 기능이 현저하게 위축, '부패완판'의 나라가 될 것이 분명하다. 또 조작이 판치는 '조작완판'의 세상이 될 것"이라며 "반헌법적 '언자완박(언론자유 완전박탈) 악법,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2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야당 동의 없이 강행 처리했다. 이 개정안은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책임을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치권을 비롯해 언론단체와 학계 등 각계각층에서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언론재갈법'이라는 비판이 쏟아지지만, 민주당은 다음달 중 국회 본회의에서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