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식량지원' 의도… "통신선 복구" 발표 전에 남북한, 美·日·中에 각각 통지

日언론 “文정부, 한일문제와 대북문제 분리해서 접근… 바이든정부 뜻 존중”
中 “北 식량난-코로나로 어려움… 한국·중국서 식량 지원받으려는 의도” 해석

입력 2021-07-30 15:08 | 수정 2021-07-30 15:24

▲ 지난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뒤 북측과 통화하는 한국군. ⓒ국방부 제공.

남북이 통신선 복구 발표에 앞서 각각 미국·일본과 중국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친서를 주고받은 것을 사전 통보한 사실이 일본과 홍콩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 

일본 언론은 이를 두고 “문재인정부가 한일문제와 대북문제를 분리해 접근하는 모양새”라고 풀이했다. 

중국 군사전문가는 “북한이 한국으로부터 식량을 지원받으려는 의도”라며 “남북 연락선 복원이 한중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언론 “한국, 美·日에 ‘남북 통신선 복원’ 사전통지”

일본 교도통신은 29일 “한국정부가 남북 통신선 복원을 발표하기에 앞서 외교채널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서로 친서를 교환하고, 통신선 복원에 합의했다는 사실을 미국과 일본에 알렸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문재인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와 대북정책을 따로 분리해 접근하는 모습”이라며 “특히 대북문제에서 한·미·일 3국 공조를 강조하는 바이든정부의 뜻을 존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NHK는 이와 관련해 “한국이 북한과 통신선을 복원한 것을 두고 28일 미국과 일본이 전화회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남북 통신선 복원과 관련해 40분간 전화회담을 가졌다. 

김 특별대표와 후나코시 국장은 “남북 통신선 복원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긍정적 움직임”이라며 향후 상황을 주시하기로 했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문제에 대응하는 데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재차 확인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외교부도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종건 제1차관과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각각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미국 측은 “남북 연락선 복원은 좋은 진전으로 본다”며 “남북 간 대화와 관여를 지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SCMP “북한, 심각한 식량난 타개하려 남북 연락선 복원… 중국에 사전통지”

같은 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북한이 남북 연락선을 복구하기 전에 중국에 사전통지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심각한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한 방편으로 남북 연락선을 복구했다”며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연락선이 복원된다는 사실을 사전통지받았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은 기상이변과 코로나 대유행에 의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식량·연료와 기타 물자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북한이 남북 연락선을 복원한 핵심 이유는 한국과 중국으로부터 식량원조를 받으려는 의도”라는 중국 군사전문가 저우천밍의 주장도 곁들였다.

저우천밍은 “한국과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관심사를 공유하며, 양국 모두 북한의 붕괴를 원치 않는다”면서 “남북 연락선 복원이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 통신선 복원, 한국과 중국의 대북지원으로 한중관계가 더욱 긴밀해질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