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후보 가족 의혹 제기는 인격살인"… '윤석열 포옹' 최재형, 내주 공식 '출사표'

"줄리 벽화는 표현 자유 내세운 정치폭력" 비판… "계파 우려 불식시켜야" 회동 제안
"만남은 언제든 가능하지만…" 윤석열 측 "계파 갈등을 회동 의제로 삼는 건 곤란"

입력 2021-07-30 12:54 | 수정 2021-07-30 14:16

최재형, 8월4일 대선 출마 공식 선언

▲ 윤석열(왼쪽)·최재형 대선 예비후보.ⓒ뉴데일리DB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야권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를 향한 '포용' 제스처를 거듭 취했다. 윤 예비후보 측은 '거리 두기'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崔 측 "회동 기다릴 것… 후보 가족 의혹 제기는 폭력"

최 예비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인 김영우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에서 두 예비후보 간 공개회동이 불발된 것과 관련 "저희는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최 예비후보는 지난 28일 '계파정치 우려 불식' 등 정권교체 청사진 논의 등을 위해 윤 예비후보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윤 예비후보 측은 유보적 견해를 나타냈다.

이와 관련, 김 전 의원은 '계파 갈등'이 본격화한 단계는 아직 아니라고 진단하면서도 일부 당협위원장 등이 당외 주자인 윤 예비후보 캠프에 합류한 것은 "계파 조짐"이라며 "계파라는 프레임이 더 악화하기 전에 '정치를 처음 하는 마당에 솔직하게 터놓고 얘기합시다'라는 제안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정권교체 '파트너'를 향한 네거티브 공세를 원천차단한 최 예비후보의 '포용' 시도와 관련해서도 김 전 의원은 "원칙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언했다. 최 예비후보는 29일 '쥴리 벽화' 논란에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정치폭력"이라며 맹비판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원칙은) 일관성 있을 것"이라며 "후보의 개인적 정책적인 능력, 후보 자신의 도덕성 등은 국민이 평가해야 하고 검증하는 게 맞지만, 그 가족에 대해서까지 그렇게 인격살인하고 의혹 제기하는 이런 정치는 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구태고 인격살인이고 정치적 폭력이라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 "윤 예비후보가 됐든 다른 여권의 후보가 됐든 저희는 여권의 후보 가족이 공격을 받는다면 성명서를 낼 의향도 있다. 절대적으로 비판하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尹 측 "언제든 만남 가능… '계파문제' 회동 의제는 부적절"

반면 윤 예비후보 측은 최 예비후보의 공개 회동 제안을 '고도의 전략'이라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회동 의제에 '계파 불식'이라는 전제를 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계파 갈등의 책임 소재를 윤 예비후보에게 돌리려는 의도가 읽힌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예비후보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회동은 언제든지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캠프에서 대변인을 맡은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도 회동 의제를 거론했다.

김 전 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영우 전 의원에 이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회동이란 것은 만나서 이야기할 수 있는 의제들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계파 문제를 회동 의제로 삼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판단하신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김 전 위원은 "계파 문제뿐만 아니라 대선국면에서 만나고 하고 싶은 여러 가지 얘기들이 있으실 것 같다"며 "중요한 것은 야권 전체 대선승리를 위해 어떤 만남과 또 어떤 메시지를 가지고 유권자들께 말씀드리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지 보고 판단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답했다.

김 전 위원은 최 예비후보의 '공개 회동' 제안에도 "여러 사람들을 만나게 됐을 때는 누군가가 단 한 번도 공개적인 상태에서 이렇게 만나자고 공개 회동을 제안하는 모습들은 찾기 어렵지 않았을까 싶다"며 불쾌감을 에둘러 드러냈다.

한편, 윤 예비후보의 국민의힘 입당과 최 예비후보의 공식 출마선언으로 야권 대선 지형에 지각변동이 예고됐다. 

윤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 논의를 앞당길 예정이다. 또 최 예비후보는 다음달 4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