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방대본 7.3집회 역학조사 결과 발표… "거리 두기 소용없다고 자인" 불신 쏟아져
"8.15 집회 땐 휴대전화까지 추적… 이번엔 명단도 확보 못해" 정부 못 믿겠다

입력 2021-07-28 14:37 | 수정 2021-07-28 16:10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이날 주최측은 8000명의 조합원이 집회에 참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불신과 조롱을 쏟아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의 지난 26일 발표에 따르면, 당국이 지난 7·3 민노총 집회 참석자 중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역학조사 결과 이들의 추정 감염 경로는 집회가 아닌 음식점으로 확인됐다.

방대본 "민노총 확진자, 집회 아닌 음식점서 감염"

권 부본부장은 "이들 확진자 3명은 7월7일 저녁 함께 음식점에서 식사하고, 당시 동일 식당에 선행감염자 2명이 별도로 방문하여 같은 공간에 1시간 이상 체류함으로써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됐다"며 "이들 3명과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 동일 직장인 122명에 대한 추적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조합원 총 4701명의 진단검사 결과를 당국에 제출했다. 주최 측이 공식 파악한 집회 참가자만 4000명이 넘는다는 의미다. 

민노총은 그러나 지난 3일 "7·3 전국노동자대회 여의대로에서 종로3가로 장소를 변경해 8000조합원의 참가로 성료"라는 제목으로 집회 경과를 발표했다. 이 발표대로라면 3300명가량 참가자의 확진 여부를 당국이 파악하지 못했다는 뜻이 된다.

네티즌 "8·15집회 때는 휴대폰 추적까지 하더니, 발표 못 믿겠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당국의 발표를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다수다. 특히 지난해 광복절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를 대상으로는 당국이 광화문 일대 기지국 접속자 정보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추적을 벌인 것과 대조적이라는 지적이다. 이번 7·3 노동자대회 참가자 명단은 민노총이 제출한 검사 결과 이외에 별도로 당국이 확보한 것은 없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8000명 참가했다더니 4701명이라고?"라고 의문을 제기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나머지 4000명은 어디로 갔나"라고 물었다. 모두 당국이 파악한 참가자가 실제 참가자에 크게 못 미친다는 지적이다.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다" "거리 두기 불필요, 정부가 자인"

또 "8000명이 모여도 문제가 없다는데 공연이나 다른 집회는 왜 못하게 하나" "거리 두기가 소용없다는 걸 정부가 인정한 꼴" 등 당국의 발표가 거리 두기 강화 방침과 모순이라는 질타가 이어졌다. 관련 기사에는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전 국민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종식되겠다" 등 조롱과 비아냥 섞인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 같은 불신과 관련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방역행정 중 특히 형평성에 대해 국민들이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 "방역 전반에 대한 신뢰, 국민 참여 떨어뜨린 계기"

최 교수는 28일 통화에서 "역학조사 결과 자체의 신뢰성은 판단하기 어렵다"면서도 "조사를 떠나 일을 처리하는 과정 전반에 걸쳐 방역당국이 보인 태도가 과거와 달랐던 점 등에 대해 국민들이 의아해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특히 형평성의 문제가 있다는 것을 국민들이 인지하게 되면서 민노총 집회에 따른 대처가 방역 전반에 관한 신뢰나 이행에 국민 참여를 저하시키는 사례가 된 것만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김정은 비자금 조성, 노동당 39호실 출신 이현승씨의 호소

핫이슈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을 한 21일(이하 미국 동부 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는 종전선언에 속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과 김정은 정권의 폭정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가 떴다. 하와이에 본부를 두고 한국과 미국 곳곳에 지부를 둔 우파연합단체..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