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종횡무진' 김요한 확진, 한혜진·박태환·이형택 줄감염… 방송가 코로나 비상

코로나 양성 판정 급증… '뭉쳐야 찬다 2' 촬영 중단, '리더의 연애' 출연진 격리

입력 2021-07-16 17:37 | 수정 2021-07-16 17:41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유명 방송인들이 연달아 코로나19에 감염돼 방송가에 비상이 걸렸다.

16일 에스팀은 IHQ 예능 '리더의 연애'에 출연 중인 모델 한혜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혜진이 감염자로 판명나면서 '리더의 연애'의 다른 출연진도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혜진은 '리더의 연애'에 함께 출연 중인 전 배구선수 김요한이 확진 판정을 받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김구라와 박명수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혜진은 이 프로그램 외에도 SBS '골 때리는 그녀들'과 KBS조이 '연애의 참견3' 등에 출연하고 있다.

한편, JTBC '뭉쳐야 찬다 2' 출연진 중 김요한을 포함해 총 5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프로그램 촬영이 전면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현재까지 확인된 '뭉쳐야 찬다 감염자'는 김요한, 박태환, 윤동식, 모태범, 이형택 등 5명이다.

제작진은 "지난 15일 김요한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고 '뭉쳐야 찬다2' 팀은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수 검사 대상자는 아닌 것으로 분류됐다"며 "하지만 출연진 및 스태프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일부 출연자들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