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무능독재' 붕괴의 서막… 靑실장·수석 5명, 文 대신 아파트 택했다

'실장·민정·인사·시민·정무·소통' 등 6명 집단사표… 박근혜 탄핵정국 이후 4년 만의 일

입력 2020-08-07 14:31 | 수정 2020-08-07 15:24

▲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비서실장. ⓒ뉴시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노 실장 외에 김조원 민정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5명의 수석이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들의 사의 표명 이유가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며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할 것"이라며 "시기 또한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상황에 종합적 책임… 문 대통령 수용 남아"

청와대 참모진의 일괄사표 제출은 문재인정부 들어 처음 있는 일이다. 이 때문에 정권 4년차에 흔히 나타나는 '레임덕'의 신호탄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박근혜 정부는 2016년 10월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을 지고 청와대 수석비서관 10명이 사표를 냈으며, 2017년 3월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결정으로 수석비서관 9명이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번 청와대 참모진은 부동산으로 인한 여론 악화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노 실장은 지난해 말 시작으로 3차례에 걸쳐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진에게 실거주 목적 외 주택의 처분 권고를 내렸고, 8명의 최종 처분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특히 김조원 수석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잠실동 등 '강남 노른자' 지역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채 처분을 미뤄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불신하게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잠실 아파트는 시세보다 2억원이나 비싸게 내놓았다가 "집 파는 시늉만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