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한이 침략한 적 없다니…文, 대한민국 대통령 맞나?"

"6.25 참전국 스웨덴서 사실관계 왜곡…문 대통령 부친이 피난민인데" 한국당 비판

입력 2019-06-17 17:21 | 수정 2019-06-17 17:34

▲ 흥남철수작전 당시 피난민 수송 현황. ⓒ정상윤 기자

6·25 전쟁을 일으킨 북한을 '옹호'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의회 연설문'이 정치권에서 뜨거운 공방을 낳았다. 특히 6·25 때 유엔군의 일원으로 참전했던 스웨덴에서 행한 발언이란 점에서 야권에서는 "진짜 왜 저러나" 하는 반응이 나왔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스웨덴 연설문은 사상이 의심스러울 뿐 아니라 팩트도 틀렸다"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이게 일명 수정주의라 불리우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며 "처음엔 북침설을 주장하다가 그게 안 먹히니 남침유도설, 그것도 안 되니 우발적 충돌설로 피해가며 결코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차 전 의원은 "얼마 전 옛 소련의 국가보안위원회(KGB) 문서에서 스탈린-김일성-마오쩌둥이 공동 모의한 증거가 공개되면서 다 정리된 사실"이라며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한다"고 비판했다.

文 “남북은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 없어”

앞서 14일(현지시간) 스웨덴을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스톡홀름에 위치한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했다. 문제의 발단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언급하는 부분에서 시작됐다.

문 대통령은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 그러나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16일 SNS에 '스웨덴을 떠나며'라는 제하의 글에서는 14일 의회 연설 내용을 다시 대외적으로 알리며 강조했다.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수백만 명의 희생자가 발생하고 수없는 피난민이 속출했던 6·25는 1950년 6월25일 일요일 새벽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발발했다. 당시 이를 침략으로 규정한 유엔의 결의에 따라 전투지원 16개국, 의료지원 5개국 등 총 21개국의 군인들이 '유엔군' 이름으로 한반도에 파견된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이에 곧바로 자유한국당은 이날 저녁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이 6·25에 야전병원단을 파견했던 스웨덴 의회에서 6·25 왜곡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벌어진 6·25이고, 북한의 남침에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자유우방의 피로 지켜진 6·25"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해당 논평에서 "북한의 침략전쟁을 교묘히 부정하고, 일방적 피해를 본 우리를 쌍방과실의 한 당사자로 전락시킨 대통령 연설"이라며 "스웨덴에 울려퍼진 대통령 연설이, 정녕 대한민국 대통령이 한 것이 맞는가"라고 반문했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17일 본지와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날 김원봉을 언급하지 않았나. 그리고 6·25 참전국인 스웨덴에서는 난데없이 북한이 침략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이거 진짜 국제적 망언 아닌가. 문 대통령 부친이 6·25 사변으로 북에서 남으로 피난왔던 게 아니었나. 남침이 아니라면 이건 어떻게 설명할 건지 묻고 싶다"고 힐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