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에 4억1천만원 손배소 당해

'세월호 막말' 논란 후 50일 만에 페이스북 재개… "지금 이 순간이 지옥"

입력 2019-06-06 13:51 | 수정 2019-06-06 15:43

광야에서 외치는 자가 있어야…

▲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세월호 막말' 논란에 휘말렸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50여 일만에 다시 세월호 유가족을 언급했다. 앞서 막말 논란을 야기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던 차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유가족들이 총 4억여 원대 규모의 소송을 제기한 사실을 거론하며 “지금 이 순간이 지옥”이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측이 제발 민사소송이라는 고통스러운 무기만은 휘두르지 말아줬으면 하는 순진한 마음에서 그동안 방송, 유투브, 페북 등 일체의 정치활동을 끊고 납작 엎드렸었지만, 오늘 137명으로부터 1인당 300만원씩 총 4억1000만원에 연리 15% 배상하라는 소송을 당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차 전 의원은 "좌파언론의 집중적 뭇매에 방송에서 잘리고, 형사소송 당하고, 30년 몸담은 당에서도 쫓겨났다. 급기야 살아생전 만져보지도 못할 4억1000만 원 손배 소송까지 당했다"며 "그래서 결심했다. 더 나빠질 것도 없다. 내가 머리 조아린다고 누구도 나를 동정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할 말은 하고 죽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차 전 의원은 좌파언론을 향해 "세월호 유가족 측이 내게 4억1000만 원 소송을 제기했다는 기사는 절대 안 낼 것"이라고 꼬집으며 "그들이 떠받드는 자들이 백수공거인 차명진에게 천문학적 액수를 뜯으려 할 정도로 돈을 밝힌다는 인상을 주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차 의원을 살리자는 '구명 운동'이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차 의원이 게재한 페이스북 글에는 "차 의원을 응원한다"는 댓글도 다수 달렸다. 차 의원은 6일 본지에 "소송비를 모금해준다는 사람도 있는데 정치인 신분이라 그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차 전 의원이 올린 페이스북 글에 "선지자"라는 댓글을 달았다. 

김 전 지사는 "모든 선지자는 개인적으로 늘 박해 받아 고난을 벗어날 수 없었고 소수를 제외하고는 모두 박해 받는 선지자를 잊어버리만, 외치는 자가 없으면 온 세상은 캄캄한 어둠을 벗어날 수 없다"면서 "광야에서 홀로 외쳤던 그 외침은 어둠의 빛으로 우리의 길을 밝혀준다"고 차 전 의원을 격려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4월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세월호 유가족들이 이용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이달 초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