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미 덕분에 '그래미 어워드' 참석 꿈 이뤄"

BTS,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 올라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11 15:10:40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 시상자로 참석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오는 게 소원이었는데 마침내 꿈을 이뤘다"며 감격스런 소감을 전했다.

본격적인 시상식에 앞서 10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61st GRAMMY Awards)'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지금도 세계적인 스타들과 함께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팬들(아미) 덕분에 우리가 사랑하는 일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는 축복을 누리게 됐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조만간 새 앨범이 나올 예정"이라며 "콜라보레이션과 솔로곡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준비 중"이라고 소개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 Science, 'NARAS')'에서 주최하는 음반 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통한다. 올해 '그래미 어워드'에선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을 디자인한 회사 허스키폭스(공동대표 이두희)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Best Recording Package)'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 수상은 불발됐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고, 지난해 10월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상을 수상하며 미국을 대표하는 시상식에서 두각을 나타낸 방탄소년단은 마지막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하면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에 모두 참석하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사진 제공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관련 기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