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에서 주연으로…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 리사이틀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11 04:58:12

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가 리사이틀을 갖는다.

성민제는 3월 15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리사이틀 'Bass Plays Kreisler(베이스 플레이스 크라이슬러)'을 연다.

이번 독주회는 더블베이스란 악기가 가지고 있던 프로그램의 한계를 뛰어넘어 신선하고 도전적인 편곡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바이올리니스트 장유진을 비롯해 비올리스트 이한나, 피아니스트 최현호가 참여해 우정 어린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1부는 부르흐 콜 니드라이를 시작으로 에클레스 소나타, 피아졸라의 숨겨진 명곡 '나는 남쪽으로 돌아간다'를 통해 더블베이스의 정통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곡들을 연주한다.

2부는 크라이슬러 프로젝트를 함께했던 바이올리니스트 장유진과 푸냐니 스타일의 프렐류드와 알레그로, 대중에게 친숙한 사랑의 기쁨, 사랑의 슬픔까지 저음이 주는 묵직한 사운드와 함께 크라이슬러 곡 특유의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는 기회다. 

성민제는 주로 오케스트라의 맨 뒷줄에 위치한 큰 악기로만 알려진 더블베이스라는 악기를 조연에서 주연으로 이끈 연주자다. 2006년 마티아스 슈페르거 콩쿠르에서 16세로 최연소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이듬해 쿠세비츠키 콩쿠르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최근에는 디토 10주년 갈라 콘서트에서 정경화, 임동혁, 리처드 용재 오닐, 문태국과 함께 슈베르트의 송어 오중주 무대에 올라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바 있다. 

[사진=크레디아]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